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신문, 美 새 대북정책 검토에 "종국적 파멸" 위협

송고시간2017-03-18 14:35

"악의 소굴 잿가루", "도발자 능지처참" 등 막말

선제타격·경제제재·제도전복·전술핵배치 등 조목조목 반박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한·중·일 순방을 계기로 트럼프 행정부의 초강경 대북정책이모습을 드러내는 가운데 북한은 미국의 새 대북정책이 종국적 파멸로 이어질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개인 논평을 통해 "최근 미국의 새 행정부가 대조선(대북) 정책안들을 포괄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면서 "선제타격을 포함한 군사력 사용, 다방면적인 군사·외교적 압박 강화, 강도 높은 경제제재, 제도 전복, 남조선에 대한 전술핵무기 재배치 등 극히 무모하고 위험천만한 것들이 다 포함되여 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미국 내에서 부상한 선제타격론에 대해 "만약 미국이 리성(이성)을 잃고 우리를 선제타격하려는 사소한 움직임이라도 보인다면 우리의 강위력한 핵 타격 수단들은 우리 식의 공격적이고 선제적인 핵 강타로 침략과 도발의 본거지들을 모조리 초토화해 버릴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선제타격을 포함한 군사력 사용이 상상할 수 없는 보복전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만 가지 악의 소굴이 이 행성에 다시는 소생하지 못하게 재가루(잿가루)로 만들어 놓는 것으로 될 것이라고 한 백두산 혁명강군의 선언이 결코 빈말이 아니라는 것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노동신문은 전술핵무기 재배치에 대해 "우리는 눈섭(눈썹) 하나 까딱하지 않는다"며 "미국이 핵무기를 남조선에 더 많이 끌어들일수록 그리고 침략 무력이 우리에게 접근해올수록 그만큼 우리의 핵 조준경 안에 더 깊숙이, 더 바싹 들어오게 된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또 참수작전 등에 대해 '어리석기 그지없는 제도전복 기도'라면서 "전 인민적, 전 국가적 성전으로 우리의 최고 존엄과 사회주의 제도를 해치려고 발광하는 특대형 도발자들을 모조리 찾아 릉지(능지)처참해 버릴 것"이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노동신문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해 "제재 소동의 도수를 높이기 전에 반세기 이상의 제재로 인한 득실 관계를 진지하게
따져보고 행동을 신중히 하여야 한다"며 제재 무용론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 행정부는 신기루와도 같이 허무맹랑한 반공화국 군사외교적 압박을 고집하면 선임자들처럼 쓰라린 체험을 하게 될 것이라는 국제사회의 진심 어린 충고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대북 압박을 지속하면 새로운 출구에 대한 모색은 영원히 미궁에 빠질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에 대해서는 "남조선 괴뢰들이 진정한 민족의 주적도 가려보지 못하고 미국과 한동아리가 되여 핵무기를 끌어들이며 동족대결을 격화시키는 길로 나간다면 상전과 꼭같은 징벌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성을 메시지를 내놓았다.

한편, 17일 방한한 틸러슨 국무장관은 한미 외교장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외교적, 안보적, 경제적 모든 형태의 조치를 모색하고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며 초강경 대북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