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래포구 첫 발화점은 가건물 좌판" 경찰, CCTV 확인

송고시간2017-03-18 13:30

국과수 등과 합동감식… 인근 변압기 발화 여부도 계속 조사

소래포구 화재사고 현장감식
소래포구 화재사고 현장감식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8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사고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직원들이 현장감식을 하고 있다. 불은 이 날 오전 1시 36분께 발생해 2시간 30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어시장 내 점포 330곳 가운데 220곳이 타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tomatoyoon@yna.co.kr

철제 구조물만 남은 소래포구
철제 구조물만 남은 소래포구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8일 오전 1시 36분께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큰불이 나 2시간 30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소래포구 어시장 내 점포 330곳 가운데 220곳이 불에 탔다. 사진은 철제 구조물만 남은 화재 현장 모습. 2017.3.18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최은지 기자 = 6억여원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가 발생한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화재 사고는 비닐 천막으로 된 가건물 내 한 좌판에서 처음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소래포구 첫 발화점은 가건물 좌판" 경찰, CCTV 확인 - 2

인천 남동경찰서는 18일 오전 11시께부터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합동감식을 벌였다.

합동감식에는 인천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 8명, 남동서 10명, 국립과학수사연구원 3명, 소방대원 12명 등 관련 기관 관계자 40여 명이 투입됐다.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한국가스안전공사 관계자들은 상인들이 화재 원인으로 지목한 어시장 내 변압기 주변을 집중적으로 감식했다.

경찰은 화재 현장 인근에 있는 관리사무소에서 어시장에 설치된 60여 대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최초 발화점을 찾았다.

[현장영상] 소래포구 어시장 '큰불'

(서울=연합뉴스) 영상 : 독자 제공 / 편집 : 심소희 thg1479@yna.co.kr

경찰이 확보한 CCTV 영상에는 전체 4개 구역(가∼라) 332개 좌판 중 30% 이상이 몰려있는 '가' 구역 좌판 한 곳에서 가장 먼저 연기가 피어오른 장면이 담겼다.

경찰 관계자는 "'가' 구역 변압기에서 5m가량 떨어진 한 좌판에서 처음 연기가 피어올랐다"며 "좌판에는 각종 콘센트가 있어 전기 계통에 의한 화재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은 최초 발화점 인근에 있는 변압기의 발화 여부도 계속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이날 오전 1시 36분께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불이 나 2시간 30분 만에 진화됐다.

새벽 시간대에 불이 나 상인 등의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소래포구 어시장 내 좌판 220여 개와 좌판 인근 횟집 등 점포 20여 곳이 불에 탔다.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파악된 재산피해 추정액이 6억5천만원이라고 밝혔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