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대북제재에 전적 동의…한국당 안보문제 정략 이용 말라"

송고시간2017-03-18 14:27

"군사적 긴장고조는 우려…옵션에 대화 재개도 포함돼야"

심각한 표정의 틸러슨 미 국무장관
심각한 표정의 틸러슨 미 국무장관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2017.3.17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전략적 인내 정책은 끝났다'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전날 강경 대북발언과 관련, "우리 외교의 근간인 한미동맹의 강화와 미국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기초한 대북 제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윤관석 수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굳건한 한미동맹의 기반 하에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희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 대변인은 이어 "민주당은 한미동맹의 기반 하에서 주변국들과의 긴밀한 협력이 북핵의 해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다만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고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여하한 조치에 대해서는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궁극적으로 북핵문제가 평화적으로 해결되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며 그런 점에서 미국이 고려하는 많은 옵션 중에 북한과의 대화 재개도 포함되기를 희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변인은 그러면서 전날 틸러슨 장관의 발언에 '우려'를 표명한 논평을 자유한국당이 문제삼은데 대해 "한국당의 안보관 운운하는 주장은 매우 정략적인 태도로 유감스럽다"며 "국가안보의 문제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략적으로 이용돼서는 안 된다"고 반박했다.

이어 "진의를 왜곡해 한미동맹과 국론의 분열을 조장하고 국가안보를 정쟁의 대상으로 삼는 행태는 단호하게 배격한다"고 덧붙였다.

현안 브리핑하는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
현안 브리핑하는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수석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 대변인이 2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6.11.28
scoop@yna.co.kr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