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재균, '좌익수'로 교체 출전…타석에선 무안타

송고시간2017-03-18 12:59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메이저리그 도전자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좌익수라는 뜻밖의 포지션을 소화했다.

황재균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콜로라도 로키스의 시범경기에서 1-3으로 뒤진 8회초 좌익수 대수비로 투입됐다.

황재균이 미국에서 좌익수로 나온 것은 처음이다.

황재균은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의 주전 3루수였고, 초청선수 자격으로 참가한 올해 샌프란시스코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도 3루수를 주 포지션으로 했다. 1루수로는 한 차례 나온 적이 있다.

메이저리그 도전하는 황재균[연합뉴스 자료사진]
메이저리그 도전하는 황재균[연합뉴스 자료사진]

황재균의 외야수 출장은 그가 미국에 진출하기 전 KBO리그였어도 희귀한 장면이다.

그러나 황재균은 미국 진출을 준비하면서 1루수와 외야수까지 준비했다. 샌프란시스코도 황재균에게 다양한 수비 포지션을 소화해주기를 기대했다.

외야에 선 황재균에게 타구가 날아갔다.

무사 1, 3루에서 황재균은 좌익수 파울라인 밖에서 더스틴 가노의 타구를 잡아 아웃카운트를 만들었다.

황재균은 곧바로 3루 주자 득점을 막기 위해 홈 송구까지 했으나, 주자 노엘 쿠에바스가 더 빨랐다. 점수는 1-4로 벌어졌다.

이후 샌프란시스코는 마이크 토치먼을 병살타로 잡아내 이닝을 끝냈다.

황재균은 8회말 2사 3루에서 타석에도 들어섰으나, 유격수 땅볼로 잡혔다.

황재균의 시범경기 타율은 0.333에서 0.321로 내려갔다.

샌프란시스코는 9회초 1점을 더 잃고 9회말 이를 만회하지 못한 채 1-5로 패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