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 "대선前 연대없다", 孫·朴 "39석으론 안된다"…연대론 대립

송고시간2017-03-18 11:53

선두주자 安, 연대불가론 고수에 손학규-박주선 "세력 오는 것 왜 막나" 협공"

사드배치 놓고는 "한미동맹 강화" 한목소리…개성공단·위안부 입장 갈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 대선주자들의 18일 첫 방송토론회에서는 대선국면에서 다른 정치세력과 연대할 것이냐의 여부가 최대 쟁점으로 떠올랐다.

특히 '자강론'을 고수하며 연대시점을 대선 후로 못 박은 안철수 전 대표를 향해 손학규 전 대표와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대선 전 연대를 내걸고 협공을 펼쳤다.

손 전 대표가 먼저 "우리가 39석으로 나라를 운영할 수 없다. 현실적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150석을 갖고 있기에 대통령이 됐다고 생각해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여소야대가 현실이 된 마당에서 연립정권을 준비해야 한다"며 "대선 전 개헌은 안 되겠지만, 대통령 되면 개헌을 이렇게 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대통령이 되면서 미리 연립 개혁통합 정권을 만들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부의장도 "우리와 함께하겠다, 들어 와서 나라를 고치고 함께 만들 세력이 온다는데 막을 필요는 없지 않느냐"라며 "우리가 그렇게 힘 있고 배부른 게 아니다. 혼자 힘으로 집권하더라도 자칫 패권으로 흐를 수 있어 국민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선토론 하는 안철수-손학규-박주선
경선토론 하는 안철수-손학규-박주선

(국회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안철수(왼쪽부터) 전 국민의당 대표와 박주선 국회부의장, 손학규(오른쪽) 전 경기지사가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토론'에 참석해 토론하고 있다. 2017.3.18
photo@yna.co.kr

이에 대해 안 전 대표는 "의원 수 많은 당이면 국정을 잘 이끌 것이란 건 큰 착각"이라며 "그 신화가 박 대통령을 경험하며 깨졌다고 본다. 국민이 의석 많은 정당이 안정적인 게 아니란 교훈을 얻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그러면서 "정치인·정당은 자신이 어떤 나라를 만들겠다는 비전을 밝히고 국민 평가를 받은 후에 선거 후 개혁세력을 결집해 국가를 이끄는 게 맞다"며 "다음 정부에서 어떻게 하면 다른 정당과 훨씬 열린 자세로 국정을 열어갈 것인가는 공통과제이지만, 이것은 선거 후 해야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들은 토론회를 마치고 나서도 장외 공방을 벌이는 등 연대론은 이번 국민의당 경선에서 가장 뜨거운 논란으로 확실히 자리를 잡은 모양새다. 세 후보는 전날 예비경선에서도 입장차를 드러낸 바 있다.

외교안보 및 남북문제에서도 세 후보의 입장 차이 내지 온도 차가 드러났다.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에 대해 손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외교정책 중 제일 잘못한 게 개성공단 폐쇄"라며 즉각 재개를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박 부의장은 "일방적으로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는 될 수 없다"며 반대 입장을 밝히며 팽팽히 대치했다.

손 맞잡은 안철수-손학규-박주선
손 맞잡은 안철수-손학규-박주선

(국회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안철수(왼쪽부터) 전 국민의당 대표와 손학규 전 경기지사,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토론' 시작 전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3.18
photo@yna.co.kr

안 전 대표는 "우리가 원하는 시기에 원하는 조건 테이블을 만들고 거기에서 일괄적으로 논의하자고 말씀드린다"며 제재 후 논의를 강조했다.

일본군 위안부 합의 논란을 놓고도 안 전 대표와 손 전 민주당 대표는 재협상에 방점을 찍었지만, 박 부의장은 국가 간 합의를 기본적으로 존중하면서 추가 협상할 것을 주장해 온도차가 드러났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선 박 부의장이 "우리 안보 차원에서 사드배치를 한다는 데 반대할 이유가 없다"며 당론과 달리 사드 찬성 입장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안 전 대표와 손 전 대표는 주변국 간의 협의를 통한 문제 해결을 강조했을 뿐 뚜렷한 찬반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손 전 대표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재직 당시 미국의 북폭을 막았다며 "우리 대한민국 대통령의 역할이 그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손 전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의 발탁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