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0년지기 박근혜-최순실 검찰서 만날까…대질조사 여부 주목

송고시간2017-03-18 13:09

'깨알 지시·총수 독대' 진술한 안종범 대질 가능성도 거론

2016년 6월 13일 박근혜(왼쪽) 당시(이하 동일)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장ㆍ차관(급) 임명장 수여식에서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6월 13일 박근혜(왼쪽) 당시(이하 동일)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장ㆍ차관(급) 임명장 수여식에서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로 군림한 최순실씨가 검찰 조사실에서 마주하게 될지 주목된다.

18일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21일 박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면서 최씨를 비롯해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주요 인물을 불러 대질(對質) 신문을 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질신문은 피의자나 참고인, 증인 등이 말한 내용 사이에 모순이 있을 때 이들을 대면시켜 질문하고 답변을 듣는 것이다. 주로 진술 내용이 참인지 거짓인지 가리고 모순점을 발견하기 위해 이뤄진다.

수사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과 최씨는 공모 관계로 지목됐기 때문에 한배를 탄 셈이고 기본적으로는 서로 엇갈리는 진술을 하지 않으리라고 여겨진다.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주요 인물 (PG)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주요 인물 (PG)

(서울=연합뉴스) [제작 최자윤]

하지만 그간 박 전 대통령이 표명한 입장을 보면 수사 및 재판과정에서 두 사람 사이에 균열이 생길 가능성도 엿보인다.

박 전 대통령은 작년 11월 대국민 사과문에서 최씨에 관해 "제가 가장 힘들었던 시절에 곁을 지켜주었기 때문에 저 스스로 경계의 담장을 낮췄던 것이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지난달 27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최종 변론일에 이동흡 변호사가 대독한 의견서에서는 "최순실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의 잘못된 일 역시, 제가 사전에 조금이라도 알았더라면, 누구보다 앞장서서 엄하게 단죄를 하였을 것"이라고 했다.

최씨가 영향력을 행사해 이권 농단을 한 사실을 몰랐다는 취지지만 일련의 행위가 최씨 개인의 잘못이라는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된 이상 최씨는 더는 권력에 기대 출구를 모색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또 양측이 특정한 사실을 둘러싸고 세세한 부분에서는 기억이 다르거나 진술이 엇갈릴 개연성도 충분히 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최씨를 소환해 박 전 대통령의 핵심 혐의에 관련해 대질신문함으로써 증거를 보강하거나 의외의 사실을 새로 파악할 수도 있다.

최순실 게이트 수사의 돌파구를 제공한 인물인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을 불러 대질신문을 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안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의 '깨알 같은' 지시 사항을 "사초(史草) 수준"(수사팀 관계자)으로 수첩에 자세히 기록했고 박 전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대기업 총수와의 독대 자리에서 한 발언에 관해 진술한 인물이기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이 부인하고 싶은 진술을 많이 남긴 만큼 대질 가능성이 있다고 풀이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 21일 검찰 소환조사 받는다(PG)
박근혜 전 대통령 21일 검찰 소환조사 받는다(PG)

(서울=연합뉴스)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반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나 조사 시간 및 효율성 등 문제를 고려해 굳이 대질신문까지 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권력의 정점에서 자신의 명을 받던 참모나 수십 년간 신뢰를 쌓은 친구를 검찰 조사실에서 마주 보며 옥신각신 사실관계를 따져야 한다면 이는 박 전 대통령에게는 견디기 힘든 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그간의 조사 내용을 충분히 고려해 신문하므로 대질 가능성이 그렇게 크지 않다는 인식을 내비치면서도 "조사 방법 같은 것은 얘기할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