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달부터 신한·삼성도 신용카드 포인트로만 결제 가능

송고시간2017-03-18 15:00

현대카드는 하반기 중 100% 사용 가능한 포인트 도입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내달부터 신한카드와 삼성카드 고객도 신용카드 포인트를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18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현재 신한카드와 삼성카드, 현대카드는 신용카드 포인트 결제를 할 때 일부 가맹점에서 100% 포인트만으로 결제할 수 없고 일부는 현금이나 카드로 결제해야 했다.

포인트를 쓸 수 있는 가맹점에서 1만원짜리 물건을 사면 포인트로는 5천원까지만 결제가 되고 나머지 5천원은 현금이나 카드로 결제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신한카드와 삼성카드는 다음 달부터는 포인트를 쓸 수 있는 가맹점에서는 100% 포인트를 활용해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지난해 말만 해도 국내 8개 카드사 중 KB국민, 우리, 롯데 등 3개 카드사를 제외한 5곳이 소비자가 쌓은 포인트를 한 번에 10∼50%씩만 쓸 수 있도록 제한했다.

이 때문에 포인트를 다 쓰지 못하고 소멸하는 경우가 많았다.

금감원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으로 카드 포인트 잔액은 2조1천869억원이며, 소멸한 포인트는 1천390억원이었다.

그러나 지난 1월부터 하나카드는 포인트 무제한 사용이 가능해졌고, BC카드도 이달부터 100% 포인트로 결제가 가능해졌다.

현대카드의 경우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는 C포인트를 하반기 중 출시하고, 현재 운영 중인 M포인트와 동시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고객은 M포인트와 C포인트 중 골라서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고 C포인트와 M포인트를 서로 교환해서 사용할 수도 있다.

다만 교환비율은 1.5 M포인트=1 C포인트 정도로 C포인트가 더 비싸게 정할 예정이다.

또 포인트를 두 개 운영하다 보니 M포인트만 쓸 수 있는 가맹점도 일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새로운 포인트가 나오면 가맹점마다 계약을 다시 체결해야 해 일부 가맹점에서는 C포인트 사용이 안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카드는 하반기 중 캐시백 서비스도 도입할 계획이다.

현재 삼성카드는 카드 포인트로 연회비 납부나 결제대금 상환 등은 가능하지만, 현금으로 포인트를 찾는 것은 안 됐다.

그러나 하반기 중 포인트를 현금으로 돌려받는 캐시백 서비스도 도입될 예정이다.

삼성카드가 캐시백 서비스를 도입하면 포인트를 현금으로 돌려받지 못하는 곳은 현대카드뿐이다. 현대카드는 아직 캐시백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 없다.

[표] 카드 포인트 잔액 및 소멸액

(단위 : 억원)

구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포인트 잔액 2조822 2조1천483 2조1천720 2조1천654 2조1천869
소멸액 1천305 1천399 1천352 1천330 1천390

※자료 : 금융감독원, 포인트 잔액은 연말기준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