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검찰총장, 대법원에 고위 정치인 83명 부패수사 요청

전직 대통령, 전·현직 각료 포함…정치권 파장 주시하며 초긴장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의 뇌물 스캔들에 대한 사법 당국의 수사가 고위 정치인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면서 정치권이 초긴장 상태에 빠졌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호드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은 전날 전직 대통령과 전·현직 각료, 상·하원의원 등 83명에 대한 부패수사를 대법원에 요청했다.

브라질 현행법에 따르면 전·현직 대통령과 연방정부 각료, 상·하원 의원은 대법원에서만 재판을 받는다.

자노 총장은 공금 유용과 불법선거자금 수수 등 혐의를 적용, 이들을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호두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호두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테메르 대통령(왼쪽에서 두 번째)이 의회와 사법부 관계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테메르 대통령(왼쪽에서 두 번째)이 의회와 사법부 관계자들과 환담하고 있다.[출처: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자노 총장이 작성한 부패수사 리스트에는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과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좌파 노동자당(PT) 정부에서 각료를 지낸 인사들, 전·현직 상·하원 의장, 현직 상·하원 의원들이 대거 포함됐다.

특히 미셰우 테메르 현 대통령 정부의 각료 5명도 최소한 포함됐다. 현직 각료 가운데 상당수가 테메르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힌다는 점에서 상당한 파장을 예고했다.

앞서 연방검찰은 지난달 중순 중남미 9개국과 포르투갈의 검찰 관계자들과 회의를 열어 부패수사를 위한 국제공조에도 합의했다.

오데브레시는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와 함께 브라질 정국을 뒤흔든 스캔들 연루 기업이다.

오데브레시는 부정부패 조장 혐의로 미국에서 막대한 벌금을 물게 됐으며, 이 소식이 알려지고 나서 중남미 각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이달 말에는 부패수사를 지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질 예정이다.

지난해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 지지 시위를 이끌었던 시민사회단체들은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3월 26일 시위 개최 사실을 알렸다.

시민사회단체들은 테메르 대통령이 부패 의혹을 받는 측근들을 각료에 임명하자 부패수사를 피해가려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16 0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