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바코 "신형 스마트폰 출시로 4월 광고시장 봄기운"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코바코 로고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코바코 로고제작 김민준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4월 '광고경기예측지수'(KAI)가 128.6으로, 4월 기업의 광고비 지출이 3월보다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15일 밝혔다.

KAI는 조사 대상 600대 기업 광고주 중 해당 기간 광고비 지출이 늘어날 것이라는 응답이 많으면 100이 넘고, 그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

매체별 KAI 지수는 지상파TV 110.0, 케이블TV 115.4, 라디오 103.9, 신문 103.9, 온라인-모바일 133.6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제약 및 의료(152.6), 수송기기(142.9), 금융, 보험 및 증권(141.9), 건설, 건재 및 부동산(138.5) 업종에서 광고비 집행이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별로는 대형광고주(133.3), 소형광고주(122.0) 보다 중형광고주(143.4)의 광고비 증가가 뚜렷할 것으로 전망됐다.

코바코는 "4월은 전통적인 광고 성수기"라며 "특히 올해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가 예정돼 있어 광고경기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매체별 4월 광고경기 전망
매체별 4월 광고경기 전망[코바코 제공]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15 09: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