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선 후보자 교양·오락 방송 출연 19일 방송분까지만 가능

송고시간2017-03-14 17:24

방심위 "JTBC '썰전'도 시사토론…선거기간 출연 가능"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의 교양·오락 프로그램 방송 출연은 오는 19일 방송분까지만 가능하다고 14일 밝혔다.

대선 후보자는 '선거방송심의에 관한 특별 규정'에 의거해 ▲후보자 등록을 한 자 ▲예비후보자 등록을 한 자(당내 경선 포함) ▲출마 의사를 밝힌 자 등 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모든 사람을 포함한다.

후보자는 선거일 전 90일부터 선거일까지 선거방송심의 규정에 명시된 프로그램 이외에는 방송 출연이 제한된다.

단, 이번 선거는 실시 사유가 확정된 날부터 60일 이내에 치러지는 만큼 출연 제한은 선거방송심의위원회 출범일인 20일 방송분부터 적용된다.

출연이 허용되는 프로그램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대담·토론회, 경력방송, 방송연설, 광고방송, 보도·토론방송 등이다.

토론방송에는 전통적 형식의 토론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JTBC '썰전', 채널A '외부자들'과 같이 평소에 시사적인 주제를 다루는 프로그램도 해당한다.

방심위는 전통적 토론 프로그램이 아닌 시사 프로그램에 대선 후보가 출연 가능하다고 판단하는 것이 자의적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방송사가 특정 토론방송을 교양이나 오락·예능 등으로 분류했더라도 시사적인 주제를 다루는 토론 형식의 프로그램이라면 후보자 출연에 제한이 없다"며 "이는 선거방송심의위원회가 처음 운영된 1997년 이후 일관되게 적용된 심의 기준"이라고 덧붙였다.

sujin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