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관용 경북지사 대선출마 선언…"행정 경험으로 위기극복"

"분권형 개헌 합의하고 민관 협치 실현" "경선룰 유불리 따지 말아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4일 오전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김 지사는 출마선언문에서 "소통과 신뢰의 지방행정 경험을 살려 국민통합과 단결로 보수의 위기, 국가의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구미에서 민선 초대 시장에 당선한 뒤 내리 3선을 했고 2006년 경북도지사에 뽑힌 뒤 역시 3선에 성공했다.

김 지사는 지난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로 돌아갈 때도 친박계 의원들과 함께 나왔다. 이런 기류를 반영한듯 이날 회견에는 대구·경북(TK)을 중심으로 친박계 등 의원 15명이 참석했다.

김 지사는 "지자체의 살림살이를 꾸리고 행정을 해오면서 어떻게 하는 것이 주민의 신뢰를 얻고 민생안정에 도움이 되는지 잘 알고 있다"며 "언제나 주민과의 신뢰, 공공의 이익을 우선하는 정신으로 인생을 살아온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권의 대결정치로 경제가 도탄에 빠져 있다"며 "국민통합과 정치교체를 달성하기 위해 분권형 개헌을 합의해내고 정부 운영에서 민관 협치의 거버넌스를 실현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작은 중앙정부, 큰 지방정부'라는 모토를 갖고 민관협력의 자치구조를 정착시키는 과감한 국가개혁을 단행하고 교육, 치안, 복지 관련 중앙정부의 권한을 대폭 이양하여 실질적인 지방분권 시대를 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제4차 산업혁명과 농업혁명, 문화산업혁명을 통한 최첨단 일자리 창출과 긴밀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하는 굳건한 안보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경북 성주군에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수용했던 김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사드 배치에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마치 '동양 평화를 위해서' 한일합방 의정서에 조인한 이완용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비판했다.

일부 대선 주자가 문제를 제기한 경선 룰에 대해서는 "마음에 들지 않은 부분도 있지만 일단 결정되면 유불리를 떠나서 추진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김관용 경북지사, '대선출마' 선언
김관용 경북지사, '대선출마' 선언(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자유한국당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대선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3.14
scoop@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14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