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송 컨벤션센터 건립 탄력…충북도·청주시 이달말 MOU

사업비 분담 합의…주민들 "역세권 개발 악영향" 반발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도가 추진하는 오송 컨벤션센터 건립 사업에 탄력이 붙게 됐다.

컨벤션센터 개발 반대하는 주민들
컨벤션센터 개발 반대하는 주민들

사업비를 절반씩 분담하자는 도의 제안에 난색을 보이던 청주시가 사업 동참 쪽으로 방향을 틀어서다.

이시종 지사도 컨벤션센터 건립에 필요한 행정 절차를 신속히 밟을 것을 지시했다.

그러나 KTX 오송역 인근에서 역세권 개발을 추진하는 현지 주민들은 이 사업을 극력 반대하고 있다. 역세권 개발을 저해할 컨벤션센터 건립계획을 '백지화'하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어서 갈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3일 충북도와 청주시에 따르면 오송 컨벤션센터 건립에 필요한 시업비는 1천400억원이다.

상업용지와 단독주택·공용부지를 조성·분양해 번 400억원을 뺀 나머지 1천억원을 도와 시가 반씩 분담하자는 게 충북도의 당초 구상이었다.

청주시는 통합시 청사 신축 등에 따른 재정 부담을 이유로 컨벤션센터 건립 참여를 부담스러워했으나 최근 긍정적인 방향으로 돌아섰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이달 하순 컨벤션센터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로 했다.

오송 지역의 이장단과 기관·단체장들도 컨벤션센터 건립을 찬성하고 있다.

이시종 지사는 13일 간부회의에서 청주시가 건립에 동의한 점을 거론한 뒤 "제대로 된 컨벤션센터가 조속히 들어설 수 있도록 발 빠르게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독자적인 오송 역세권 개발을 추진하는 현지 주민들은 "컨벤션센터 건립 사업을 즉각 백지화하라"고 목소리를 키웠다.

10여명의 주민들은 이날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해 "컨벤션 사업이 진행되면 오송 역세권 개발은 사업성이 낮아져 투자 유치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승훈 청주시장은 컨벤션 사업과 관련한 초심을 견지해 사업 합의를 파기하고 옛 청원군 지역 주민의 불안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 지사에 대해서도 "백지화 요구가 관철되지 않는다면 역세권 주민들은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오송 역세권 개발 참여자들은 상업·주택용지 분양이 자신들의 개발사업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하지만 용지 분양은 역세권 개발이 마무리된 후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13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