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ENG·대림산업, 이란서 6조원 수주 '잭팟'(종합3보)

송고시간2017-03-13 13:04

현대엔지니어링, 이란 사우스파12단계 공사 본계약…역대 최대 규모

대림산업도 2조2천억원 규모 이스파한 정유공장 계약

[그래픽] 현대엔지니어링 이란서 3조8천억원 공사 수주
[그래픽] 현대엔지니어링 이란서 3조8천억원 공사 수주

(서울·테헤란=연합뉴스) 서미숙 박인영 기자, 강훈상 특파원 = 현대엔지니어링과 대림산업이 이란에서 총 6조원이 넘는 초대형 공사를 수주하는 '잭팟'을 터트렸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현대건설과 함께 지난 12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이란국영정유회사(NIOC)의 계열사인 아흐다프(AHDAF)가 발주한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를 3조8천억원에 수주하고, 현지에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해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란 순방 당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것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현대엔지니어링의 현지 밀착 영업 등 민관합동 협력을 통해 10개월 만에 수주 결실을 보게 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5월 기본합의서 체결 이후 7개월만인 12월에 발주처로부터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으며, 3개월 뒤인 이달 본계약까지 체결하는 등 일사천리로 수주를 확정 지었다.

이날 계약식에는 현대엔지니어링 성상록 사장과 김창학 부사장, 아쉬가르 아레피 아프다프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 위치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연합뉴스]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 위치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연합뉴스]

이 공사는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남쪽으로 약 1천100km 떨어진 페르시아만 톤박(Tonbak) 지역내 세계 최대 규모의 가스전인 사우스파에 에틸렌(연산 100만t), 모노 에틸렌글리콜(50만t), 고밀도 폴리에틸렌(35만t), 선형저밀도 폴리에틸렌(35만t) 생산시설을 건설하는 것이다.

예상 공사 기간은 착공 후 4년(48개월)이다.

총 수주금액은 30억9천800만유로(미화 약 32억8천700만달러), 한화로는 약 3조8천억원에 달한다.

이는 작년 말 대림산업[000210]이 이란에서 수주한 2조3천36억원 규모의 이스파한 정유공장 개선공사를 뛰어넘어 국내 건설사가 이란에서 수주한 공사 가운데 최대 규모다.

현대엔지니어링의 공사금액은 3조2천억원, 현대건설은 6천억원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 사업이 발주처에 공사비를 주고 향후 이자를 붙여 되돌려받는 시공자 금융주선(EPCF) 방식으로 자금이 조달되며, 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 등 한국 내 은행이 전체 자금의 85%가량을 조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를 발판으로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 이란 건설시장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 프로젝트는 이란에서 처음 주간사로 참여하는 공사로 입찰부터 최종 수주까지 전사적으로 전력투구했다"며 "보유 기술력과 인적자원을 총동원해 이란 내 신인도와 경쟁력 제고, 추가 수주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 성상록 사장, 발주처 아프다프 아쉬가르 아레피(Asghar AREFI) 사장이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의 계약서에 서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제공=연합뉴스]

현대엔지니어링 성상록 사장, 발주처 아프다프 아쉬가르 아레피(Asghar AREFI) 사장이 이란 사우스파12 2단계 확장공사의 계약서에 서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제공=연합뉴스]

대림산업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지난해 말 낙찰통지서(LOA)를 받은 이란 이스파한 오일 정유회사(EORC)의 이스파한 정유공장 개선 공사 계약을 체결하며 수주를 확정했다.

대림산업이 단독 수주했으며 계약 금액은 2조2천334억원이다.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남쪽으로 400여㎞ 떨어진 곳에 있는 이스파한 지역에서 가동 중인 정유공장에 추가 설비를 짓는 공사다.

현대엔지니어링과 대림산업의 잇따른 수주로 이란 건설시장에서 국내 업체들의 추가 수주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란에서는 현재 두 회사 외에도 현대건설, 대우건설, GS건설, 삼성물산 등이 현지에서 적극적인 영업을 펼치고 있다.

sms@yna.co.kr,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