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하원, 트럼프에 '오바마 도청 지시' 증거 제출 요구

송고시간2017-03-12 23:31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의회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트럼프타워 '도청 지시' 의혹을 입증할 증거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트럼프타워 도청?
트럼프타워 도청?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기간 전화도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뉴욕 트럼프타워 모습. [EPA=연합뉴스]

미 하원 정보위원회는 이런 내용을 담은 서한을 데빈 누네스(공화·캘리포니아) 위원장과 애덤 시프(민주·캘리포니아) 야당 간사의원 공동명의로 백악관에 발송했다고 의회 전문 매체 '더힐'이 11일 보도했다.

정보위가 요구한 증거 제출 시한은 오는 13일로 알려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트위터에서 "끔찍하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선거) 승리 직전 트럼프타워에서 전화를 도청했다는 걸 방금 알았다. 이것은 매카시즘!"이라고 주장하며 오바마 전 대통령의 도청 지시 의혹에 대해 의회가 공식적으로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공화당 소속인 누네스 위원장은 "지난 대선 기간 정부가 특정 정당을 감시했는지를 조사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를 즉각 수용했다.

그러나 시프 민주당 간사는 "나쁘거나 역겨운 일이 일어나고 있다면, 그것은 일말의 증거도 제시하지 않고 가장 이상하고 파괴적인 주장을 펴겠다는 행정부 수장의 의지 때문"이라고 발끈하며 증거 제시를 요구했다.

이후 연방수사국(FBI) 제임스 코미 국장이 도청을 부인하자, 누네스 위원장은 "알다시피 대통령은 정치에 있어 초보자이다. 대통령이 말하는 많은 것을 글자 그대로 받아들여서는 안 될 것"이라며 공세 수위를 조절했다.

이에 따라 두 의원이 공동명의로 백악관에 증거 제출 요구 서한을 발송한 데는 양측 모두 '노림수'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은 도청 지시 의혹 진상 조사를 밀어붙일 추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지만, 민주당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는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오히려 '러시아 대선 개입'과 '러시아 내통' 의혹 조사가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원 정보위는 오는 20일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첫 청문회를 개최한다.

악수하는 트럼프와 오바마
악수하는 트럼프와 오바마

[연합뉴스TV 제공]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