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주자들 "박 前대통령, 헌재결정 불복 있을수 없어"…일제 비판(종합)

송고시간2017-03-12 22:38

文측 "국기문란"·안희정측 "진솔한 사과해야"·李측 "분열로 몰아"

安측 "검찰 수사해야"…孫측 "승복·화합 메시지 냈어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박수윤 기자 = 야권 대선주자들은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삼성동 사저에 도착, 웃는 표정으로 지지자들과 악수하며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는 대국민 메시지를 낸 것에 대해 일제히 비판했다.

어떤(?) 대화
어떤(?) 대화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2017.3.12
seephoto@yna.co.kr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에 불복하는 것이라면 국기문란 사태"라며 "헌재 결정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은 헌법과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수석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헌재 결정에 흠결이라도 있는 듯한 언급을 했다. 국정농단과 헌법 유린으로 훼손된 국격과 상처받은 국민을 생각한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헌재 결정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안희정 충남지사 경선캠프 박수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탄핵이 된 상황에서도 여전히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고 있어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민의에 불복하는 자세를 버려야 한다"며 "진솔한 사과와 승복의 메시지를 직접 발표해야 한다. 국민과 함께 기다리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경선캠프 대변인 이용주 의원은 논평에서 "오늘 또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며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수사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경선캠프 대변인실 명의의 논평에서 "끝까지 분열과 갈등, 대립으로 대한민국을 몰아 가고 있다"면서 "헌재 판결에 승복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명백히 선언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 시장측은 "잘못을 저지른 데 대해 제대로 책임을 묻지 않으면 진정한 통합을 할 수 없음을 박 전 대통령이 보여주고 있다"면서 "박 전 대통령이 진실을 밝히는 길은 검찰에 출석해 성실히 수사를 받는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 김유정 캠프 대변인은 입장문에서 "대국민 사과, 헌법재판소 판결에 승복하는 모습을 통해 화합의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전직 대통령으로서 마지막 역할이 아니었을까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국 정치사에 다시는 일어나선 안 될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소한의 인간적 연민마저 거두고 싶은 심정"이라며 "철저한 수사로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는 것을 다시 느끼게 한 '그들만의 금의환향'이었다"라고 지적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