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코리아에이드 예산으로 미르재단 인사 출장비(종합)

송고시간2017-03-12 22:00

"미르재단에 예산 쓴 적 없다"던 작년 설명과 배치…"실무착오" 해명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가 한국형 국제개발협력 사업인 '코리아에이드' 예산 일부를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사실상 운영한 미르재단 관계자의 출장비로 사용한 것으로 12일 드러났다.

이는 코리아에이드 예산이 미르재단에 사용된 적이 없다는 외교부의 기존 설명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외교부 산하 국제협력단(KOICA)은 작년 아프리카 답사에 동행한 미르재단 직원 2명의 출장비 약 1천만원을 지원했다.

그러나 외교부는 작년 11월 1일 대변인의 정례 브리핑 등 계기에 "금년도(2016년도) 코리아에이드 예산이 미르재단에 사용된 적이 없다"며 사실과 다른 설명을 했다.

허위 설명 논란이 일자 외교부 당국자는 12일 "대변인 브리핑 당시 코리아에이드 예산이 아닌 KOICA 일반 예산으로 미르재단 인사의 출장비를 지급한 것으로 알고 있었으나 재차 확인했더니 코리아에이드 예산으로 출장비를 지급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작년 11월 대변인 브리핑에서 설명한 내용은) 담당부서의 실무적인 착오였다"고 해명했다.

외교부는 또 코리아에이드 사업 사전 답사 보고서를 국회에 제출하면서 미르재단 인사가 답사단에 포함된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5월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아프리카 3개국 순방에 맞춰 출범한 코리아에이드는 차량을 활용해 음식(K-Meal), 의료(K-Medic), 문화(K-Culture)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형 ODA 사업이다.

코리아에이드가 외교부 소관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으로 선정되고 관련 예산이 작년 50억여 원에서 올해 배 이상으로 증편되는 과정에서 미르재단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