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측 "박 前대통령, 불복이라면 국기문란…입장 밝혀야"

송고시간2017-03-12 21:11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은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해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는 대국민 메시지를 낸 것에 대해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에 불복하는 것이라면 국기문란 사태"라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 경선캠프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박 전 대통령은 헌재 결정에 불복하는 것인지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모든 결과를 안고 가겠다'면서도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말해 헌재 결정에 흠결이라도 있는 듯한 언급을 했다"며 "헌재 결정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은 헌법과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국정농단과 헌법 유린으로 훼손된 국격과 상처받은 국민을 생각한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에게 이 시점에서 가장 요구되는 것은 헌재 결정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밝히는 것"이라며 "갈등과 상처를 치유하고 통합의 길로 나가기 바라는 국민의 간절한 마음을 헤아려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文측 "박 前대통령, 불복이라면 국기문란…입장 밝혀야"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