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와이발 인천행 대한항공기, 기체결함에 16시간 지연

송고시간2017-03-12 21:04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하와이발 인천행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16시간가량 지연돼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12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20분께(이하 현지시각) 하와이 호놀룰루공항을 떠나 인천공항으로 향하려던 대한항공 여객기 KE054편(보잉 747)에서 점검 도중 엔진 시동 스위치의 결함이 발견됐다.

대한항공은 같은 부품을 현지에서 조달할 수 없어 정비에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대체편을 투입하기로 결정, 승객 330명에게 호텔을 제공했다.

대체편은 12일 오전 4시 20분께 하와이에서 출발해 13일 오전 9시 55분께 인천에 도착할 예정으로 당초 계획한 시간보다 16시간가량 운항이 지연됐다.

익명을 요청한 승객은 "항공사가 탑승 예정시각보다 4시간 늦은 오후 4시에야 결항 사실을 통보했고 오후 6시에야 호텔로 이동했다"며 "비행기에 짐을 다 실어놓은 상태여서 큰 불편을 겪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한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