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천명 받아야 할 순간 오면 피할 수만 없어"

송고시간2017-03-12 21:16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자유한국당 당원권을 회복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12일 "천명을 받아야 할 순간이 오면 피할 수만은 없다"면서 대선출마 결심을 가시화하는 듯한 뜻을 내비쳤다.

홍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떠나 삼성동 사저로 복귀한 직후인 이날 오후 8시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맹자(孟子)에 나오는 '천명을 알지 못하면 군자라 칭할 수 없다'는 뜻의 "부지명(不知命)이면 무이위군자(無以爲君子)라고 했다"는 한자성어를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누군가 정치판을 아수라판이라고 한다. 특히 한국의 대선은 그야말로 아수라판"이라면서 "그 아수라판에 들어가야 할 운명이라면 들어갈 수밖에 없지만 되도록이면 지금의 평온을 유지하고 살고 싶은 것도 솔직한 심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그런데 모든 언론이 돌아서 버려 한쪽으로 기울어진 이 판을 어떻게 바로 세워야 할까요"라며 언론에 대한 고민도 드러냈다.

앞서 홍 지사는 이날 한국당이 자신에 대한 당원권 정지 징계를 대법원 판결 때까지 멈춰주기로 하자 "당원권을 회복시켜준 당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홍준표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홍준표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