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당 "박 前대통령 소름끼쳐…검찰 철저히 수사해야"

송고시간2017-03-12 20:48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정의당은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해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는 대국민 메시지를 낸 것에 대해 "끝까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오만방자한 태도에 소름이 끼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추혜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대통령으로 있으면서도 국민과 맞서 싸우더니, 국민에 의해 파직당하고서도 국민의 뜻을 인정하지 않고 버티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이 파면을 당하고도 결백을 주장한 만큼 검찰은 당장 모든 방법을 동원해 철저히 수사해달라"며 "박 전 대통령은 모든 사법 절차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심상정 상임대표 역시 논평에서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를 떠나며 대국민사과 대신 일부 지지자 결집을 위한 대국민 투쟁선언을 한 것"이라고 혹평했다.

이어 심 대표는 "우리 국민은 마지막 도리마저 저버린 박 전 대통령을 '가장 고약한 대통령'으로 기억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의당 "박 前대통령 소름끼쳐…검찰 철저히 수사해야" - 1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