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박 前대통령, 불복이라면 충격적이고 대단히 유감"

송고시간2017-03-12 20:38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해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는 대국민 메시지를 낸 것에 대해 "탄핵 불복이라면 충격적이고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을 내고 "박 전 대통령은 끝까지 자신의 국정 농단은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으로 보였다. 여전히 헌재의 탄핵 인용에 불복하는 마음이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청와대에서 삼성동 사저로 퇴거한 것은 늦었지만 당연한 일"이라며 "그러나 이후 대국민 메시지는 지지층에 대한 인사였지, 국민에 대한 입장표명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저 앞에서의 모습은 자유한국당 의원들, 지지자들과 함께 세를 과시하려는 것으로 보였다"며 "박 전 대통령에게 국민과 헌법질서의 명령에 순응하고 존중하기를 바라는 것이 그리도 과한 일인지 답답하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은 이제 민간인이자 피의자의 신분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게 될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마지막으로 국민 앞에 결자해지할 기회를 스스로 포기한 점은 거듭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불복으로 인한 국민분열과 갈등에 대해서도 무거운 책임이 더해질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 "박 前대통령, 불복이라면 충격적이고 대단히 유감"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