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前대통령 '승복'않고 사저복귀…4문장 메시지로 '法투쟁' 시사

송고시간2017-03-12 20:58

사저 복귀 뒤 "진실 밝혀질 것"…강한 입장 표명으로 檢수사 대비

지지자들과 인사하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과 인사하는 박 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최순실 게이트 파문으로 탄핵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헌재 결과에 대해 승복선언은 하지 않은 채 법적투쟁 방침을 천명했다.

헌재 선고 이틀 만에 삼성동 사저로 복귀한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 대변인을 지냈던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을 통해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박 전 대통령이 헌재 선고 결과에 대해 밝힌 첫 공식 반응이다.

박 전 대통령은 헌법재판관 전원일치로 탄핵이 인용된 것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대통령으로서의 소명을 끝까지 마무리하지 못해 죄송하다"면서 "이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안고 가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친박 의원 만난 박 전 대통령
친박 의원 만난 박 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mtkht@yna.co.kr

박 전 대통령의 이런 입장은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사저로 복귀해서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을 것이란 기존 관측을 벗어난 것이다.

특히 야권에서 헌재의 파면결정을 '승복하라'고 압박해온 데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 여론을 감안할 때 상당히 강력한 반박 입장을 밝힌 것으로 평가된다.

박 전 대통령의 이같은 입장은 헌재의 파면결정을 마음 속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헌재 최후변론 서면진술에서 "지금껏 제가 해온 수많은 일들 가운데 저의 사익을 위한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며 "제 개인이나 측근을 위해 대통령의 권한을 행사하거나 남용한 사실은 결코 없었다"면서 탄핵소추 사유를 모두 부인했다.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헌재가 탄핵 각하 내지 기각 선고를 할 것이란 기대도 있었다. 이런 이유에서 박 전 대통령은 헌재가 '8 대 0'으로 파면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로 검찰 수사를 앞두고 있고, 그 사이 조기대선 정국이 펼쳐지게 된 정치적 상황도 박 전 대통령의 강력한 입장 표명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유력한 대권 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미룰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밝히는 등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고,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적 여론을 토대로 박 전 대통령을 강도높게 압박할 수 있는 상황이 조성됐다.

지지자들 뒤로하고
지지자들 뒤로하고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특히 박 전 대통령은 형사상 '불소추 특권'이 없어진 상황이라 검찰의 강제 소환 조사는 물론 구속 영장 청구까지 감수해야 하는 벼랑 끝 위기상황에 몰렸다.

따라서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는 입장을 천명함으로써 향후 강력한 법적 투쟁을 통해 명예 회복을 시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위해 이동흡, 김평우, 이중환, 유영하 변호사 등 기존의 대통령 측 변호인단도 박 전 대통령의 법적 대응에 동참해 계속해서 방패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박前대통령 '승복'않고 사저복귀…4문장 메시지로 '法투쟁' 시사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