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 前대통령, 1천476일만에 '탄핵 대통령'으로 청와대 떠나

송고시간2017-03-12 19:59

2013년 2월25일 靑 들어왔지만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탄핵

'20오 8206' 에쿠스 탑승…카니발 포함 7대 차량으로 참모들과 함께 이동

청와대 떠나는 박 전 대통령
청와대 떠나는 박 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파면 선고가 내려진 뒤 이틀이 지난 12일 청와대를 떠나고 있다.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청와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굴곡진 인생사가 고스란히 깃들어 있는 곳이다.

박 전 대통령은 1963년 박정희 전 대통령이 대통령으로 취임하면서 청와대에 들어갔다.

1974년 서강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로 유학을 떠났지만, 8·15 광복절 기념식 행사에서 어머니인 육영수 여사가 문세광의 총탄에 숨지면서 6개월 만에 급거 귀국, 퍼스트레이디로서 역할을 시작했다. 박 전 대통령의 나이 만 22세였다.

박 전 대통령은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김재규 당시 중앙정보부장의 총에 맞아 서거한 지 한 달 만인 11월 21일 서울 신당동 자택으로 돌아왔다. 1963년 청와대에 처음 들어간 이후 16년만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이후 성북구 성북동, 중구 장충동 자택을 거쳐 1990년부터 현재의 삼성동 사저에 정착했다. 삼성동 사저는 지하 1층에 지상 2층의 단독 주택이다.

청와대 떠나는 박 전 대통령 차량행렬
청와대 떠나는 박 전 대통령 차량행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파면 선고가 내려진 뒤 이틀이 지난 12일 청와대를 떠나고 있다. srbaek@yna.co.kr

삼성동 사저 특히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들어가기까지 23년 동안 정치적인 영광을 함께 한 곳이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사저에 살 때인 1998년 금배지를 달았고, 유력 대선주자로 자리매김했다. 또 한나라당 대표와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곳에서 맡았다.

지난 2012년 12월에는 이곳에 살면서 대통령에 당선돼 정치인생의 정점을 찍었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2월 25일 '부녀 대통령', '여성 대통령'이라는 화려한 수식어와 함께 청와대로 복귀했다. 청와대를 떠난 지 33년 3개월 만이었다.

그러나 청와대에서의 생활은 길지 않았다. 임기 4년 차인 지난 2016년 '최순실의 국정 농단'이 정국을 강타했고, 국회는 지난해 12월 9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10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파면을 결정했고,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로 돌아온 이후 1천476일만인 12일 헌정 사상 최초의 '탄핵 대통령'이라는 오명과 함께 삼성동 사저로 돌아가게 됐다.

박 전 대통령은 '20오 8206' 에쿠스 차량에 탑승해 이날 오후 7시16분께 청와대 정문을 출발, 삼성동 사저로 이동했다.

카니발 차량 등을 포함해 6대가 박 전 대통령이 탑승한 에쿠스 뒤를 따랐고, 수행차량에는 허원제 정무수석, 배성례 홍보수석 등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 박 전 대통령 청와대 퇴거 후 사저까지 이동 경로
[그래픽] 박 전 대통령 청와대 퇴거 후 사저까지 이동 경로

경찰의 호위를 받고 출발한 차량은 20분 만인 오후 7시37분 삼성동 사저로 향하는 골목길에 도착했으며, 박 전 대통령은 오후 7시38분 차량에서 내려 마중나온 일부 친박의원들과 악수를 나눴다.

이어 오후 7시45분께 박 전 대통령으로 사저로 들어갔다. 1천476일만에 청와대를 나와 사저에 도착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30분이었다.

박 前대통령, 1천476일만에 '탄핵 대통령'으로 청와대 떠나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