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론조사] '김종인 탈당·개헌연대'에 '파급력 없다' 63%

송고시간2017-03-12 21:00

전 연령층·전 지역에서 부정 응답이 다수

한국당 지지층에서만 '파급력 크다' 응답 더 많아

[그래픽] 여론조사 - 개헌 시기·사드배치 등 정치현안에 대한 견해는?
[그래픽] 여론조사 - 개헌 시기·사드배치 등 정치현안에 대한 견해는?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유권자 3명 중 2명은 대선 정국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의 탈당과 김 전 대표가 추진하는 '반(反)패권 개헌연대'의 파급력이 크지 않다고 응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조찬회동한 김종인
조찬회동한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호텔 식당에서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멘토로 알려진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과 비공개 조찬 회동을 한 뒤 잠시 자리를 이동하고 있다. 2017.3.11
superdoo82@yna.co.kr

연합뉴스와 KBS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11~12일 남녀 유권자 2천46명으로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신뢰도 95%, 표본오차 ±2.2%포인트)에 따르면 김 전 대표의 탈당과 반패권 개헌연대의 파급력이 없을 것이라는 응답자가 63.2%로 가장 많았다.

파급력이 클 것이라는 응답은 23.1%에 그쳤으며, 13.7%는 모른다고 답했거나 응답하지 않았다.

김 전 대표가 탈당후 '제3지대 빅텐트'를 표방하며 반패권과 개헌을 고리로 비문(비문재인) 진영 규합을 주도하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도 김 전 대표와의 협력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국민적 호응도는 높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해석된다.

연령대별로는 19세·20대 62.7%, 30대 79.8%, 40대 76.1%, 50대 62.6%, 60세 이상 40.8% 등 전 연령층에서 파급력이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더 많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6.8%가 파급력이 없을 것이라고 답하고, 국민의당 지지층의 60.9%, 정의당 지지층의 86.7%가 같은 대답을 했다.

반면 범보수 진영인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파급력이 클 것이라는 응답(48.3%)이 파급력이 없을 것(37.3%)이라는 답변보다 많았고,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파급력이 클 것(42.6%), 파급력이 없을 것(45.7%)이라는 답변이 엇비슷했다.

지역별로는 전 권역에서 파급력이 없을 것이라는 답변이 더 많았고, 특히 서울(67.6%), 호남(66.8%), 인천·경기(64.7%), 충청(62.3%)에서 부정적 응답률이 높았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손 맞잡은 정의화, 김종인, 김무성
손 맞잡은 정의화, 김종인, 김무성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정의화 전 국회의장(오른쪽)과, 바른정당 김무성의원(왼쪽),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회동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2017.2.15
jjaeck9@yna.co.kr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