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경선일정 합의 불발…'安 4월2일 vs 孫 4월9일'

송고시간2017-03-12 18:16

4월5일 중재안도 나와…현장투표소 확대엔 원칙적 합의


4월5일 중재안도 나와…현장투표소 확대엔 원칙적 합의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대선 후보 경선일정을 두고 각 후보 측 간 입장이 충돌하며 예비후보등록 개시를 하루 앞둔 12일에도 합의안 도출이 무산됐다.

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장병완)는 각 후보 측과 함께 이날 오후 국회에서 현장투표 일정 등 경선 세칙을 논의했지만, 최종 경선 일자에 대한 진영 간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았다.

안철수 전 대표 측은 총 6회 현장투표를 하고 4월2일에는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은 8회 현장투표에 4월9일까지 경선을 해야 한다며 맞섰다.

이런 가운데 당 선관위는 최종 후보 선출일을 4월5일로 하고 현장투표를 7회 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했지만, 각 후보 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나 현장투표소 확대에는 각 후보 측이 동의하면서 원칙적인 수준에서 합의가 이뤄졌다.

장병완 "경선관련 회의 결과는"
장병완 "경선관련 회의 결과는"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국민의당 장병완 선거관리위원장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경선과 관련한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17.3.12
scoop@yna.co.kr

장병완 당 선거관리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 참여 보장을 위해 사무처 당직자 외에 의원 보좌관과 정무직 당직자를 선거관리 요원으로 위촉, 투표소 설치를 확대하기로 협의했다"며 "권역별 15개소를 최대한으로 생각했는데 그보다 최소한도 배 가까이는 확대를 해볼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당 선관위는 대선 예비 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13일에도 회의를 이어가 합의안 도출을 시도할 예정이다.

장 위원장은 "모레가 후보 등록 마감이라 최대한 이른 시일 내 대국민 발표가 원칙"이라며 "내일 중에는 결정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4월3일 또는 결선투표시 4월8일에 후보를 뽑는 더불어민주당의 밴드왜건(편승) 효과에 휘말릴 수 있다는 우려 속에 가급적 조속한 후보 선출 일정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