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내스캔들' 영향에 日아베지지율 6%P 급락…개헌추진에 '악재'

송고시간2017-03-12 17:51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연루된 스캔들의 영향으로 6%포인트나 떨어졌다.

12일 교도통신이 전날부터 이틀간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 지지율은 2월 12~13일 조사 때의 61.7%에서 56.7%로 하락했다. 이는 올들어 가장 낮은 수치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작년 12월 조사 때 54.8%를 기록한 뒤 지난 1월 59.6%, 2월 61.7%로 올랐다. 미일 정상회담의 성과와 한일 소녀상 갈등에 대한 주한 일본 대사 소환 조치 등으로 조성된 우호적인 여론이 이런 반등에 큰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이번 조사의 지지율 하락에는 오사카(大阪) 학교법인 모리토모(森友) 학원의 초등학교(소학교) 국유지 헐값 매각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극우인사가 이사장인 모리토모 학원은 작년 정부와 수의계약을 통해 초등학교 부지를 평가액의 14% 수준인 1억3천400만엔(약 13억6천만원)의 헐값에 매입했는데, 여기에 아베 총리나 부인 아키에 여사가 관련이 있다는 의혹이 한달 가까이 일본 정계에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아키에 여사는 이 초등학교에 명예 교장으로 이름을 올렸고 학교법인측은 '아베신조 기념 소학교'라는 이름으로 모금활동을 한 사실이 밝혀졌다.

실제로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들의 대부분은 이 의혹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내놨다.

응답자의 86.5%는 모리토모 학원의 부지 매각이 "적절했다고는 생각할 수 없다"고 답했고, 여당 자민당의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는 모리토모 학원 이사장의 국회 소환 문제에 대해서는 74.6%가 "찬성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여당이 강행하고 있는 '조직범죄처벌법' 개정도 지지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조직범죄처벌법 개정안은 테러 예방을 위해 조직 범죄를 사전에 모의해도 처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야당과 시민사회는 중대범죄의 범위가 너무 넓은 데다가 실제로 범죄를 저지르지도 않았는데도 처벌하는 것이 일본 형법 체계에 어긋난다며 반대하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45.5%가 조직범죄처벌법에 대해 반대한다고 답해 찬성한다는 여론(33.0%)에 우세했다.

아키에 스캔들에 日아베 지지율 6%P 급락…개헌 추진에 '악재'
아키에 스캔들에 日아베 지지율 6%P 급락…개헌 추진에 '악재'

(도쿄 AF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연루된 스캔들의 영향으로 6%포인트나 급락했다.
12일 교도통신이 11일부터 이틀간 일본 전국에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2월 12~13일 조사때의 61.7%에서 56.7%로 급락했다.
사진은 아베 총리가 지난 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한 뒤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는 모습. 2017.3.12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