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 前대통령 사저복귀 '준비완료'…지지자 수백명 구호 외쳐

송고시간2017-03-12 17:13


박 前대통령 사저복귀 '준비완료'…지지자 수백명 구호 외쳐

펜스 설치하는 경찰
펜스 설치하는 경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지지자들의 탄핵 항의 시위가 계속되자 경찰이 펜스를 설치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헌정 사상 처음으로 탄핵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 복귀가 결정된 12일 오후 사저 주변에는 수백명의 지지 인파가 몰려 경찰이 경비를 강화하고 있다.

이날 오후 5시께 박 전 대통령이 곧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복귀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곳에 몰려든 지지자들은 '박근혜!', '대통령!' 등 구호를 더욱 크게 외쳤다. 경찰 추산 800여명의 지지자들이 삼성동 사저 인근 골목길에 몰려있다.

경찰은 박 전 대통령이 이날 오후 청와대를 나와 사저로 가는 것으로 결정됨에 따라 삼성동 사저 인근 골목길에 철제 펜스를 치는 등 경비를 강화했다.

짐 내려지는 삼성동
짐 내려지는 삼성동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이삿짐이 내려지고 있다. jaeck9@yna.co.kr

박 前대통령 사저복귀 '준비완료'…지지자 수백명 구호 외쳐 - 1

사저 안팎은 이날 아침 일찍부터 주인을 맞을 준비로 분주한 모습이었다.

오전 6시 40분께 나타난 장판을 교체하는 인부들을 시작으로 대형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과 인터넷 설치기사 등이 사저에 들어갔다.

사저로 옮겨지는 짐
사저로 옮겨지는 짐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으로 침구로 보이는 짐이 옮겨지고 있다. jjaek9@yna.co.kr

박 전 대통령이 이날 사저로 돌아온다는 소식을 접한 지지자들은 오전부터 모여들기 시작했고 정오쯤이 되자 사저 앞 골목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손에 쥔 이들로 가득해졌다.

언론이 편향된 보도를 한다는 불만에 가득 찬 지지자들은 취재진에 극도로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욕설은 기본이었고, "너네 때문에 나라가 망했어" 하며 방송사 카메라를 빼앗으려다 경찰에 제지당하기도 했다. 몇몇은 사저 맞은편 건물 옥상에 자리 잡은 카메라를 끌어내리겠다며 들어가려다 경찰에 잡히기도 했다.

사다리에 올라있는 방송 카메라 기자를 무턱대고 잡아당기는 등 물리적인 공격도 감행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