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10명 중 3명은 비정규직…공공부문은 비정규직 감소세

송고시간2017-03-12 16:43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 '2016 경기도 비정규직 백서' 제작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지난해 경기지역 사업체 임금근로자 10명 중 3명은 비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는 도내 비정규직 근로자 현황과 관련 사업을 망라한 '2016 경기도 비정규직 백서'를 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 임금근로자는 515만명으로, 그중 비정규직은 158만명(31.3%)에 달했다.

또 300인 이상 민간 기업체 비정규직 비율은 32.7%(23만7천923명)로, 전국 평균(14.2%)보다 배 이상 높았다.

시·군별로 가평군 비정규직 비율이 93.7%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으로 하남시(91.6%), 고양시(69.1%), 부천시(60.9%), 의왕시(56.7%), 남양주시(54.4%) 등 순이다.

비정규직 비율이 비교적 낮은 지자체는 양주시(6.2%), 광주시(12.2%), 평택시(18.6%), 안성시(21.3%), 군포시(22.8%), 이천시(22.9%) 등이다.

동두천시는 300인 이상 민간 기업체가 딱 1곳으로, 근로자 전원이 무기직이다. 양평·연천군은 300인 이상 기업이 한 곳도 없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규모는 2012년 6만708명, 2013면 5만4천44명, 2014년 4만939명, 2015년 4만5천815명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이밖에 백서는 경기비정규직센터 정책과 사업 추진 현황, 노동 취약계층 지원사업 추진 현황, 2016년도 비정규직 정책토론회 발제 내용, 경기지역 노동 뉴스 등을 실었다.

경기도 비정규직 백서
경기도 비정규직 백서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 제공=연합뉴스]

백서 관련 문의는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031-254-1979)로 전화하면 된다. 홈페이지(www.behappone.kr)에서 PDF 파일을 내려받을 수도 있다.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는 도내 비정규직 근로자 권리 보호를 위해 2007년 설립했다.

도 관계자는 "최근 노동계에서 비정규직 이슈가 많이 논의되고 있다"며 "비정규직 관련 정책 개발을 고민하는 기관이나 전문가 등에게 유용한 자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