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운찬 "빠른시간 내 거취 결정…현시점 바른정당 제일 매력적"

송고시간2017-03-12 16:37

"국민의당 문 닫으면 할 수 없어…김종인 전 대표 한 번 뵈어야 할 것"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이슬기 기자 =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12일 입당 등 자신의 거취에 대해 "빠른 시간 내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대연정 토론회'를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간 정 전 총리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 선고 후 입당 등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밝혀 왔다.

정 전 총리는 바른정당 입당설에 대해 "사실 어디가 제일 매력적이냐고 바로 이 시점에 물으면 매력적이긴 하다"면서도 "다른 데와도 하고 있고 여러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정운찬-남경필, '대연정 토론회는'
정운찬-남경필, '대연정 토론회는'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정운찬 전 국무총리(왼쪽)와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권에 '대연정 토론회' 개최를 제안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3.12
scoop@yna.co.kr

그는 또 이날 바른정당 소속 남 지사와 공동 기자회견을 한 것에 대해선 "바른정당 입당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한때 유력한 행선지로 거론됐던 국민의당이 14일까지 예비후보등록을 마치는 것에 대해선 "문을 닫으면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7일 개최할 예정인 '대연정 토론회'에 대해선 "(대선주자) 몇 분과 접촉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에 대해선 "안 그래도 전화했는데 토론회에 오실 것 같다"며 "한 번 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그러면서 "혹시 국정농단의 주역이었고 탄핵에 반대했다고 할지라도 그런 사실에 대해 반성한다면 누구든지 대통령 후보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