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대북제재 결의 충실히 이행"…유엔 제출 보고서에 강조

송고시간2017-03-12 16:07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북한의 5차 핵실험을 응징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321호를 비롯한 모든 대북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유엔 주재 대표부를 통해 대북 제재 결의 이행을 감독하는 위원회에 보낸 보고서에서 "안보리 결의 2321호에 따른 의무를 비롯한 대북 제재 규정을 철저하게 이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고 타스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고서는 자국 외무부가 대북 제재 결의 이행에 관한 대통령령 초안을 마련했고 이 초안이 해당 정부 부처와 관청의 조율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소개했다.

러시아는 앞서 대북제재 결의 2321호 이행보고서 마감일인 지난달 28일 보고서를 유엔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제재 결의 이행을 위한 러시아 대통령령 초안은 북한과의 경제통상, 금융, 과학기술 협력에 대한 추가적 제재를 규정한다.

대통령령은 특히 의료 분야를 제외한 북한 인사나 단체와의 과학·기술협력을 원칙적으로 중단하도록 명령했다.

북한에서 동, 니켈, 은, 아연 등의 광물 수입을 금지하고, 헬기·선박 등의 북한 수출을 중단하도록 지시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11월 30일 북한의 5차 핵실험(지난해 9월 9일)에 대응해 기존 안보리 대북 제재를 확대·강화하는 결의 2321호를 채택했다.

러시아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막기 위한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동참하면서도, 한·미 연합훈련이나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 등 군사적 대응엔 강하게 반대한다.

러시아 외무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외무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