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인, 보수·진보 넘나드는 광폭행보…내일 김제동과 토론

송고시간2017-03-12 15:54

유승민·남경필·인명진 연쇄회동…'빅텐트' 세불리며 대권도전 모색할듯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12일 '포스트 탄핵' 정국에서 진보와 보수를 가리지 않는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전날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대위원장과 전격 회동한 데 이어 13일에는 진보성향 연예인으로 알려진 김제동 씨와 정책토론을 하는 등 틀에 갇히지 않는 모습으로 연일 시선을 집중시키는 모습이다.

당 안팎에서는 당분간 김 전 대표가 지금처럼 특정 정당에 얽매이지 않고서 친박(친박근혜)·친문(친문재인) 진영을 제외한 모든 세력을 광범위하게 규합하며 세를 불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빅텐트'가 어느 정도 모양새를 갖춘 뒤에는 김 전 대표 본인이 대선에 직접 나서면서 구심점을 자임할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김종인, 보수·진보 넘나드는 광폭행보…내일 김제동과 토론 - 1

김 전 대표는 13일 원외정당인 '우리미래'가 서울 조계사에서 주최하는 정책토론회에 참석, 우리미래의 자문위원장을 맡은 김제동 씨와 경제정책을 주제로 토론한다.

우리미래 측은 "중국의 사드보복이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미국은 보호무역주의가 시작돼 대한민국 경제가 냉각기로 빠질 가능성이 큰 가운데 양측이 시민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보낼지 주목된다"고 설명했다.

야권에서는 김 전 대표와 김씨가 토론회를 하는 것을 이색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김 전 대표의 경우 '경제민주화' 전도사로 통하고는 있지만, 문재인 전 대표와는 사실상 등을 돌린 상태고, 반면 김 씨의 경우 문 전 대표의 행사에 참석하는 등 문 전 대표와 가까운 듯한 모습을 보였다.

김 전 대표 측의 한 인사는 "김 전 대표를 만나려는 사람이 줄을 서 있을 정도로 많다"며 "일단 고루 만나면서 탄핵 이후 정국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김 전 대표는 탈당선언 직후 국민의당 손학규 전 대표를 만난 것에 이어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등과 연쇄 회동했다.

인 비대위원장과도 전날 전격 회동한 데 이어 이날은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국민통합을 위한 대연정토론회'를 주제로 통화하기도 했다.

이처럼 잇따라 계속되는 회동에서 김 전 대표는 개헌론이나 대연정 등을 매개로 친박과 친문을 제외한 '비패권지대' 구상에 대해 얘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조기 대선에서 어떤 후보가 당선돼야 개헌이나 대연정 등을 이뤄낼 수 있을지도 대화 주제에 오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표와 가까운 한 의원은 "인 위원장의 경우 김 전 대표와 만나 '한국당에서 후보를 안 낼 수는 없는데 마땅치 않다'며 고충을 토로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야권에서는 김 전 대표가 탄핵 이후 여론의 흐름을 살피다가 직접 대권에 도전하는 시나리오가 가장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일부 언론은 이번 달 안에 김 전 대표가 이달 중 출마를 공식화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다만 이와 관련해 김 전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직 정해진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며 "(출마설은) 괜히 언론이 짐작해서 쓰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