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유커 방한중단 피해 지원 정부협의체 구성 건의"

송고시간2017-03-12 15:57

제주도당서 정책회의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바른정당이 유커(중국인 단체관광객) 방한중단 사태로 심각한 타격을 받는 제주 등 국내 관광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정부 부처 간 공동협의체 구성을 건의키로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무성 고문, 박인숙 정책위원회 부의장 등 중앙당 인사들은 이날 바른정당 제주도당 개소식에 앞서 제주도와 '중국 관광객 한국관광 금지에 따른 대응방안' 회의를 열어 이 같은 추진 방안을 밝혔다.

바른정당 제주도당 정책회의
바른정당 제주도당 정책회의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2일 오후 제주시 삼도1동 바른정당 제주도당 당사에서 정책회의가 열리고 있다. 2017.3.12
jihopark@yna.co.kr

주 원내대표는 "국토교통부와 문화체육관광부, 법무부, 기획재정부 등 관련 부처가 방한 중국인 관광객 중단에 따른 피해를 심도 있게 논의하고 대책을 마련, 집행할 수 있는 협의체를 구성하도록 중앙당 차원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협의체 추진과 함께 국회 관련 상임위원회, 중앙당 정책위원회에서도 방한 유커 감소에 따른 피해 최소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키로 했다.

바른정당 제주도당 정책회의
바른정당 제주도당 정책회의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2일 오후 제주시 삼도1동에서 열린 바른정당 제주도당 정책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 세 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김무성 고문(왼쪽 두 번째), 원희룡 지사(오른쪽 두 번째). 2017.3.12
jihopark@yna.co.kr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경제 보복으로 중국 정부는 제주 등 한국관광을 금지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는 지난 10일 기준, 중국전담 여행사 등 30개 여행사에서 11만7천628명이 유커가 여행일정을 취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직항편 23개 도시 159편 가운데 14개 도시 86편의 운항이 중단되거나 감편 될 예정이다.

크루즈선은 8월 말까지 제주 기항 예정 625차례 중 95차례가 취소됐다.

바른정당 제주도당 정책회의
바른정당 제주도당 정책회의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2일 오후 제주시 삼도1동에서 열린 바른정당 제주도당 정책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발언하고 있다. 김무성 고문(왼쪽부터), 주 원내대표, 원희룡 지사 2017.3.12
jihopark@yna.co.kr

도는 이 자리에서 관련 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중앙 부처 건의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바른정당에 부탁했다.

도는 크루즈선 기항 취소와 관련 예인선 및 크루즈터미널 운영 손실보전 등을 위한 국비 58억원과 업계 피해 보전을 위한 저리 융자 100억원 지원을 요청했다.

또 관광진흥개발기금 지원 대상에 제주지역을 포함하고 제주기점 국제노선 슬롯(SLOT) 이용을 중국 대신 일본과 동남아시아로 다변화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주 원내대표는 도와 제주소상공인연합회, 제주도관광협회 등의 건의사항을 받아 중앙당과 국회 상임위원회 소속 국회의원에게 공유하고 최대한 관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