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듀서 정키·래퍼 창모, 올봄 가요계 '다크호스'

송고시간2017-03-12 15:24

프로듀서 정키의 앨범 '엠프티' 재킷
프로듀서 정키의 앨범 '엠프티' 재킷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지난해 가요계의 특징 중 하나는 '다크호스' 뮤지션들의 활약이었다.

한동근과 그룹 스탠딩에그, 여성듀오 볼빨간사춘기 등이 대대적인 프로모션이나 홍보 활동 없이 입소문만으로 차트를 역주행해 정상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켰다.

올해도 그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프로듀서 정키는 마마무의 휘인이 피처링한 '부담이 돼'를 지난 8일 공개해 멜론 등 음원차트 정상에 올랐고, 래퍼 창모는 지난해 발표한 '마에스트로'(Maestro)로 멜론 30위권에 깜짝 진입했다.

12일 오후에도 멜론 정상을 지킨 정키는 '홀로'와 '잊혀지다' 등 그간 감성적인 곡을 선보인 프로듀서다.

싱글 '엠프티'(EMPTY)의 타이틀곡 '부담이 돼' 역시 이별할 때 가장 많이 하는 말이자 모든 이유가 의미 없어지는 순간을 포착해 서정적인 멜로디에 녹여냈다.

정키는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이건 좀 감동이네요. 드디어 1위 한번 해보네요"라며 도움을 준 휘인에게 감사를 전하고 "앞으로 더 겸손하게 열심히 하는 정키가 되겠다"고 인사하기도 했다.

소속사 도우즈레코즈 측은 "그간 정키 씨가 꾸준히 음악을 내며 그 결과물이 쌓여 기대감이 높아진 것 같다"며 "또 멜로디와 가사가 대중의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특히 노래를 부른 휘인의 가창력이 한몫 했다"고 인기 이유를 설명했다.

창모의 앨범 '돈 벌 시간 2' 재킷
창모의 앨범 '돈 벌 시간 2' 재킷

창모는 지난해 7월 발표한 곡으로 차트 '역주행'을 하고 있다.

도끼, 빈지노, 더콰이엇이 속한 일리네어레코즈 산하 레이블 앰비션뮤직에 몸담은 그는 대중적인 인지도는 낮지만 홀로 앨범의 모든 작업 과정을 도맡는 래퍼 겸 피아니스트로 실력을 인정받았다.

미니앨범 '돈 벌 시간 2'의 타이틀곡 '마에스트로'는 '다섯 살 때부터 나는 피아노를 쳤어 영재였지/ 베토벤부터 모짜르트 바흐 쇼팽 선배였지/ 허나 나난 걸 접고서 가사를 썼어 열넷이었지~'란 자전적인 가사가 피아노 선율과 웅장한 현악기 연주에 담긴 힙합곡이다.

그는 다섯 살 때부터 피아노를 치며 대학에서 피아노를 전공하려다가 힙합 뮤지션으로 전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모는 SNS를 통해 "이 노래는 스튜디오에서 만들어진 곡도 아니고 좋은 엔지니어가 믹스를 한 곡도 아니다"며 "실력도 돈도 없었기에 그저 손수 악으로 깡으로 어떻게든 퀄리티를 올리려고 노력했던 곡이다. 지금 차트 위에 있는 저 노래는 60여 개의 믹스 버전 중 가장 마지막 버전이다. 세상이 내 노력을 알아줘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