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봉황기 내린 靑…'박 前대통령 지우기' 나섰나

송고시간2017-03-12 14:37

탄핵 후에도 홈피 변화없자 SNS서 비판여론 확산

靑 "건물 내부·홈페이지 사진 등 적절조치될 것"

내려진 봉황기, 불켜진 청와대
내려진 봉황기, 불켜진 청와대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사흘째인 12일 청와대 본관 앞 봉황기(왼쪽 원)는 내려져 있고 그동안 적막함을 보이던 청와대의 한 방(오른쪽 원)에는 종일 실내등이 켜져 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13일께 삼성동 사저로 복귀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청와대도 조만간 '박 전 대통령 흔적 지우기'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등에 박 전 대통령을 여전히 대통령으로 표기하고 박 전 대통령의 재임 시 활동이 소개되고 있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비판이 나오고 있어서다.

청와대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는 박 전 대통령이 국무총리 및 부처장관 간담회를 주재하는 사진, 최순실 게이트 의혹을 반박하는 '오보·괴담 바로잡기' 코너가 게재돼있다.

또한, '18대 대통령 박근혜 입니다'로 시작하는 박 전 대통령의 인사말과 사진, 프로필 등도 그대로인 상황이다.

청와대는 조만간 홈페이지 등을 개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청와대는 헌법재판소가 지난 10일 박 전 대통령을 파면하자 청와대 본관 앞에 게양됐던 봉황기를 내린 바 있다.

봉황기는 대통령을 상징하는 깃발로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근무할 때 게양된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청와대 본관 및 위민관, 춘추관 등 건물 내에 있는 박 전 대통령의 재임 중 활동사진 등도 조만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와대 건물 내부나 홈페이지 등의 박 전 대통령의 사진 등은 적절히 조치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군은 헌재 선고일인 지난 10일 군 통수권자였던 박 전 대통령의 사진을 군대 회의실 등에서 제거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외교부도 재외공관에 걸려있던 박 전 대통령의 사진을 내렸다.

봉황기 내린 靑…'박 前대통령 지우기' 나섰나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