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민생안정·사회통합 대책 주력

송고시간2017-03-12 14:06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는 대통령 궐위 상황 속 공직기강 확립과 시민 대통합 정책을 추진한다.

김기현 울산시장
김기현 울산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이를 위해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통합대책단을 구성해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대책단은 12개 실·국, 17개 부서로 구성됐으며, 구·군에도 별도의 대책반을 편성 운영토록 조치했다.

대책단은 공무원의 선거 중립 및 공직기강 확립, 흔들림 없는 당면업무 추진, 주요 국정 현안에 대한 공유 및 협력강화, 지역사회 화합 및 분위기 쇄신 등을 추진한다.

우선 공직자들의 무사안일이나 법 집행 소홀 등 공직기강 문란행위를 집중 감찰하고 엄단할 방침이다.

또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의 유입을 막는 방역활동을 철저히 하고 주·정차 질서,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등 기초질서 확립, 집회·시위 시 시설물 보호, 단체 간 충돌방지 등 안전대책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지방재정 신속집행, 지역 물가관리,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 관련 관광 타깃 다변화와 지자체 차원의 중국 교류 활성화도 도모한다.

특히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주민화합의 장 마련하고 화합을 저해하는 불법 광고물을 정비할 방침이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지난 10일 대통령 탄핵 인용 직후 긴급 실·국장 회의를 열고 "한 치의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흔들림 없이 최선을 다해 업무에 전념하고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유지하면서 향후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