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경필·정운찬, 대연정토론회 제안…"미래위해 협치해야"

송고시간2017-03-12 14:30

"이념과 진영 논리 넘어 새시대 염원 정치인 뜻 모아야"

정운찬-남경필, '대연정 토론회' 개최 제안
정운찬-남경필, '대연정 토론회' 개최 제안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정운찬 전 국무총리(왼쪽)와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권에 '대연정 토론회' 개최를 제안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권에 '대연정 토론회' 개최를 제안했다.

남 지사와 정 전 총리는 공동 회견문에서 "(대통령) 탄핵이 인용됐다. 결과에 승복하고,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위해 한마음으로 나서야 한다"며 "무너진 국가 리더십을 복구하고, 국가 위기 극복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러기 위해선 무엇보다 분열과 갈등의 혼란을 추스르고 국민 통합을 이뤄야 한다"며 "이제 정치가 나서야 할 때다. 일방의 이념과 진영을 대변하는 정치가 아닌, 모두를 포용할 협력의 정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시작은 '협치'와 '연정'이다. 협치와 연정은 누구 혼자만의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이념과 진영 논리를 넘어 새 시대를 염원하는 정파와 정치인이 뜻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 속에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한 민의를 녹여내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과 대안을 보여드려야 한다"며 "이에 '국민 통합을 위한 대연정 토론회'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낡은 패권과 기득권 정치를 배격하고, 미래를 위한 협치와 연정의 정신에 동의하는 모든 대선 주자와 정치인, 정파들의 참여를 기대한다"며 "눈앞의 선거가 아니라 미래 세대와 내일의 대한민국을 위한 진지한 토론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악수하는 남경필-정운찬
악수하는 남경필-정운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정당 소속 남경필 경기지사(오른쪽)와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박순자 최고위원 주최 '비정규직 차별 해소,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2017.2.28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