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탄핵 이끈 '촛불' 뒤엔 '우렁각시' 서울시 있었다

송고시간2017-03-12 13:18

3∼20차 촛불집회 1만 5천명 투입해 안전유지 등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가장 큰 동력으로 꼽히는 촛불집회 뒤엔 '우렁각시'처럼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보장한 서울시가 있었다.

서울시는 작년 10월 첫 촛불집회 이후 집회 규모가 점점 더 커지자 3차 집회부터 광화문광장 인근에 시·자치구 등 직원을 배치해 시민 안전과 편의를 지원했다.

탄핵환영 폭죽발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탄핵환영 폭죽발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1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탄핵 환영 촛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폭죽을 쏘아 올리고 있다. 2017.3.11

시에 따르면 작년 11월12일 3차 집회부터 박 전 대통령이 파면된 다음 날인 이달 11일 20차 집회까지 현장에 직원 1만 5천여명(연인원)을 투입했다.

같은 기간 지원한 구급차, 소방차, 청소차량 등 각종 장비도 1천대가 넘는다.

시 관계자는 "촛불집회에 많은 시민이 몰려 혹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안전사고에 대비하고 위험 요인을 미리 없애려 총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집회 시간을 전후해 인파가 쏟아지는 광화문역, 경복궁역, 시청역, 안국역 등 안전과 역 출구에서 광화문광장으로 향하는 각 지점에 안전요원을 배치했다. 특히 환기구, 계단, 난간 등 안전을 확보하는 데 집중했다.

지하철역 인근 등에서 안전관리에 투입된 인원은 총 6천300명이 넘는다.

6차 촛불집회 열린 작년 12월3일 광화문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6차 촛불집회 열린 작년 12월3일 광화문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집회 중 있을 수 있는 응급상황에 대비해 대기한 구급대원과 소방관 등도 4천500명에 달한다.

시는 안전 지킴이 역할뿐 아니라 시민 편의를 위한 일도 발 벗고 나섰다.

집회가 끝난 뒤 광장과 거리를 청소하려 투입한 환경미화원과 직원·자원봉사자는 4천명에 육박한다. 청소차량도 500대 넘게 동원했다.

집회 참가 시민 역시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이며 이들을 도와 청소에 나섰다. 시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집회장을 정리하는 모습을 보이자 집회마다 대형 쓰레기봉투 1천∼2천 장을 나눠줬다.

생리현상 해결을 위한 이동화장실도 10여 개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청계광장 등 인근에 설치했다.

아울러 광화문광장 인근 건물을 설득해 총 200개가 넘는 화장실을 확보해 시민에게 개방했다.

미아·분실물 신고를 위한 안내소도 매주 운영했다.

귀가 시민 교통 편의를 위해 지하철 임시열차를 투입하고 지하철·버스 막차 시간을 연장했다. 심야버스와 택시 운행도 늘리도록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10일 박 대통령 탄핵 인용 직후 연 회의에서 "촛불집회에서 단 한 번도 사고가 없던 것은 우리 국민의 성숙한 역량과 우렁각시 같은 서울시 직원들의 노고 덕분이라"고 치하했다.

[박원순 시장 페이스북=연합뉴스]
[박원순 시장 페이스북=연합뉴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