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현장투표 80%+여론조사 20%·결선투표' 경선 룰 확정

송고시간2017-03-12 13:01


국민의당 '현장투표 80%+여론조사 20%·결선투표' 경선 룰 확정

발언하는 주승용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승용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은 12일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해 현장투표 및 여론조사의 비율과 결선투표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경선 룰을 확정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는 지난 10일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각 후보 측과 합의 후 마련한 경선 룰에 대한 보고가 진행됐다.

우선 핵심 쟁점이었던 후보 선출 방식에 있어선 이미 합의한 대로 사전 선거인단 모집 없는 현장투표 80%에 여론조사 20%를 반영하는 것으로 확정됐다.

또 투표 결과 과반 득표 후보가 없을 때는 최종 경선일 이틀 후에 결선투표를 시행하는 안도 확정했다.

그러나 경선 일정과 투표소 등 경선 시행 세칙은 각 후보 측의 주장이 맞서고 있어 오후 선관위 회의에서 추가로 논의될 예정이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의 박우섭 최고위원은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4월9일 후보선출과 시군구투표소 설치가 안 되면 경선 불참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지원 대표는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 경선이 결선투표시 4월8일에 끝난다는 점을 지적하며 "만약 우리가 9일에 할 경우 밴드왜건(편승 효과)으로 완전히 문재인 대세론이 굳혀진다면 문제가 있지 않느냐"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투표소를 많이 만들어 주는 건 좋지만, 당직자들이 정당 경험이 일천한데 250~260개 투표소에서 관리할 수 있겠느냐"라고 지적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