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프장·프로야구 구단 등 개인정보 보호실태 첫 점검

송고시간2017-03-12 12:00

골프장·프로야구 구단 등 개인정보 보호실태 첫 점검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정부가 골프장과 프로야구단 등에 대해 2011년 개인정보보호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개인정보 보호실태 점검을 한다.

행정자치부는 골프장, 프로야구단, 연예기획사, 상조회사 등을 대상으로 13일부터 28일까지 개인정보 보호실태를 집중 점검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개인정보를 많이 보유하고 있으나 그간 보호실태에 대한 점검은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곳이다.

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된 내용을 보면, 야구단 게시판에 글을 작성하면 실명과 홈페이지 아이디가 그대로 노출되거나 골프장에서 주소·전화번호·주민번호 등 고객정보를 일반 프런트 직원들도 볼 수 있다는 민원이 실제로 제기되곤 했다.

이번 점검에서 행자부는 개인정보를 수집·제공했을 때 동의를 받는지, 적절하게 개인정보를 보관·파기하는지, 개인정보처리시스템의 안정성을 확보했는지 등을 집중 점검한다.

법 위반이 적발된 사업자는 즉시 개선토록 하고 과태료를 부과한다.

아울러 행자부는 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개인정보를 안전히 관리하도록 5년 주기로 점검할 계획이다.

장영환 행자부 개인정보보호정책관은 "골프장과 스포츠구단은 개인정보보호법이 시행된 후 첫 점검으로, 본격적인 시즌의 개막을 앞두고 회원정보를 안전히 관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