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상현실(VR)에서 국립공원 명소 풍경 만끽하세요"

송고시간2017-03-12 12:00

지리산 천왕봉 등 국립공원 우수경관 16곳 추가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장애인·노약자를 위해 '국립공원 가상현실(Virtual Reality·VR) 서비스'에 새로운 영상 16개를 추가했다.

지리산 바래봉
지리산 바래봉

국립공원 가상현실 서비스는 신체적 제약 등 문제로 국립공원의 자연을 체험하기 어려운 국민을 위한 정부의 3.0 맞춤형 서비스다. 2015년부터 설악산 비룡폭포, 울산바위 등 VR영상 4개가 공개됐다.

국립공원 주요 명소 경관을 촬영한 360도 파노라마 사진 영상을 VR장비로 볼 수 있기 때문에 국립공원을 방문하지 않아도 생생하게 간접적인 체험을 할 수 있다.

지리산 천왕봉
지리산 천왕봉

이번에 추가된 VR 영상은 지리산, 한려해상, 소백산, 변산반도 등 4개 국립공원 16곳의 명소다.

16개 VR 영상은 ▲ 지리산 천왕봉, 바래봉, 뱀사골, 노고단 ▲ 소백산 연화봉, 비로봉, 희방폭포, 국망봉 ▲ 변산반도 채석강, 직소폭포, 내소사, 우금암 ▲ 한려해상 소매물도 등대섬, 보리암, 이락사, 달아공원이다.

지리산 뱀사골
지리산 뱀사골

안드로이드 앱스토어에서 '국립공원 가상현실'을 검색하면 관련 체험 앱(APP)을 내려받을 수 있다. PC 사용자는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www.knps.or.kr)에서 체험할 수 있다.

아이폰 앱의 경우에는 올해 상반기중 서비스할 예정이다.

특히 체험 앱이 탑재된 스마트폰을 HMD(Head Mounted Display) VR장비에 연결하면 한층 실감나는 체험을 할 수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리산 2곳, 북한산 2곳, 무등산과 계룡산 각 1곳 등 탐방안내소 6곳에 HMD VR장비를 지원하는 시설을 설치함으로써 오프라인 체험이 가능하도록 했다.

최승운 국립공원관리공단 홍보실장은 12일 "국립공원 가상현실 서비스는 국립공원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생태관광이 첨단 정보통신 기술인 VR과 결합된 융복합의 새로운 탐방문화"라고 설명했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