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헌재 선고 앞두고 지방서도 탄핵 찬반 집회·선전전

송고시간2017-03-09 17:38

"탄핵을 탄핵하라" vs "반드시 탄핵인용"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초읽기(pg)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초읽기(pg)

[제작 최자윤]

(전국종합=연합뉴스)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 심판 선고를 하루 앞둔 9일 지방에서도 탄핵 찬반을 주장하는 집회와 선전전이 곳곳에서 열렸다.

부산역광장 '탄핵반대' 태극기 물결
부산역광장 '탄핵반대' 태극기 물결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9일 오후 부산역 광장에서 '애국시민 부산연합'이 마련한 '탄핵 각하 촉구를 위한 부산시민 총궐기대회'에서 참석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탄핵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2017.3.9
ccho@yna.co.kr

이날 오후 2시 부산역 광장에서는 '애국시민 부산연합'이 주최한 '탄핵 각하 촉구를 위한 부산시민 총궐기대회'가 주최측 추산 3천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참석자들은 손에 태극기를 흔들며 '탄핵 각하', '대통령을 지켜내자' 등의 구호를 외쳤고, "헌법재판소가 대통령을 탄핵한다면 결코 가만있지 않겠다"며 "탄핵을 탄핵하라"고 주장했다.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단인 김평우 변호사는 이날 집회에서 "유죄판결도 나지 않은 상황에서 헌재가 성급히 언론의 거짓말과 촛불에 밀려 대통령 탄핵심판을 하려 한다"며 "헌재의 탄핵 인용은 상식을 벗어난 위험천만한 도박이며 자살골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는 "박 대통령은 역대 11명 대통령 중 가장 깨끗한 대통령인데 특검이 최순실과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게 뇌물을 받았다고 대통령을 엮었다"며 "헌재가 탄핵을 인용한다면 정치검찰, 선동언론, 귀족노조, 반역국회 등 4적을 반드시 응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를 마친 참석자들은 부산 중앙우체국∼롯데백화점을 거쳐 광복로 시티스폿까지 행진하며 거리 선전전을 벌였다.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안산 상록수영 광장에서도 '새한국 국민운동' 안산지부 500여 명이 모여 탄핵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졸속으로 이뤄진 국회의 대통령 탄핵소추 발의는 위헌이기 때문에 헌법재판소는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기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본오동 주민센터까지 도로 1차로를 이용해 1.5㎞가량을 행진했다.

이밖에 용인과 양산 등에서도 탄핵반대 집회가 열렸다.

타오르는 촛불
타오르는 촛불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지난 4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열린 시국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3.4
pch80@yna.co.kr

반면 광주·전남 9개 사회단체가 참여한 '새로운 시대 한국의 미래비전 대토론회 추진위원회'는 이날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을 촉구했다.

추진위는 "헌재는 헌정을 유린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반드시 인용해야 한다"며 "촛불의 힘으로 정권을 교체하고 적폐청산과 개혁입법을 통해 새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 (정치권은) 2018년 지자체 선거 때까지 개헌하겠다고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퇴진 인천비상시국회의'도 이날 오전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 탄핵 인용과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경남 창원과 고성·하동 등에서도 소규모 탄핵 찬성 선전전이 열렸다.

전북 전주를 비롯해 부산, 경기 성남과 부천, 충북 제천·영동 등에서는 이날 저녁 박 대통령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 촛불집회가 열린다.

한편 '박근혜 퇴진 광주시민운동본부'는 헌재 선고일인 10일 오전 10시부터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 대형스크린을 설치하고 탄핵심판 생중계 방송을 상영할 예정이다. 광주운동본부는 시민들과 함께 헌재의 선고를 지켜본 뒤 현장에서 공식 입장을 발표한다.

탄핵이 인용되면 시민들과 현장에서 음식을 나누며 자축하는 자리를 만들고 이날 또는 11일 예정된 촛불집회에서 박근혜 퇴진운동본부의 발전적 해체를 알릴 예정이다.

전남에서는 농민회 등을 중심으로 탄핵 인용 시 지역별 승리대회가 열리며, 탄핵 기각 시에는 농기계를 이용한 상경 투쟁과 민주노총의 비상총파업 돌입 등이 예고돼 있다.

(김선호 장아름, 김선경, 김재홍, 김준호, 김형우, 류수현, 변지철, 이재현, 임채두 기자)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