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재난안전산업 규모 36조원…영세기업 위주

송고시간2017-03-09 14:00

사업체 4만 9천여곳, 종사자는 32만명

국내 재난안전산업 규모 36조원…영세기업 위주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내 재난안전산업의 매출 규모가 연간 36조 5천620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안전처는 국내 재난안전 관련 산업의 전반적인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2016년 재난안전산업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재난안전산업 실태조사는 국내 안전산업 육성 정책을 수립할 기초 통계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처음 도입됐다.

이를 위해 국민안전처는 '재난안전산업'을 통계청의 산업특수분류 항목으로 포함시키고 국가승인통계로 지정받았다.

조사 결과 2015년을 기준으로 재난안전 관련 산업체는 국내에 총 4만 9천694곳으로, 매출 규모는 36조 5천620억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종사자 수는 32만 882명으로 조사됐다.

전체 사업체 가운데 50.5%는 2005년 이후에 설립됐고 70%는 연 매출액이 10억원 미만이다. 국내 재난안전 관련 산업체는 다수가 업력이 짧고 영세한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안전시설 건설·설계·감리업이 37.8%, 안전관련 제품 도소매업이 36.3%를 차지했다.

국내 재난안전산업 규모 36조원…영세기업 위주 - 2

36조 5천620억원의 전체 매출액 중에서 수출액은 1조 1천407억원(3.1%)에 불과하고 수출 경험이 있는 사업체도 1.8%에 그쳐 국내 안전산업 시장은 내수 중심으로 형성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전체 매출액 가운데 정부에 대한 판매 비중이 12.1%를 차지했다.

매출액에 있어서도 다수 업종인 안전시설 건설·설계·감리업이 43.7%로 가장 비중이 컸고 안전관리 서비스업이 17.4%, 안전관련 제품 도소매업이 13.2%로 뒤를 이었다.

손익분기점을 넘어서는 사업체는 전체의 63.9%였고, 설립 이후 손익분기점에 도달하기까지는 평균 4.4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32만 882명의 종사자 가운데에는 남성이 80.7%를 차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40대가 32.0%로 가장 많았고 50대 27.0%, 30대 21.7% 순이었다.

직종별로는 기술직이 49%를 차지했고 사무직 및 기타가 20%였다.

재난안전 관련 사업체들은 애로사항으로 초기투자비용 부담(32.5%), 전문인력 부족(22.7%) 등을 주로 꼽았다.

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분야로는 저금리 자금지원(38.9%), 업체간 연계(23.3%), 연구개발 지원 확대(10.9%)를 들었다.

국민안전처 정종제 안전정책실장은 "주기적인 실태조사로 정책의 효과와 산업동향을 파악, 저성장 시대에 '안전'이 새로운 산업으로 성장하도록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재난안전산업 규모 36조원…영세기업 위주 - 3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