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리천장 지수' OECD 중 한국 꼴찌…英 이코노미스트지 평가

송고시간2017-03-08 22:52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 시사주간 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 회원국 가운데 '유리 천장'이 가장 심한 국가로 평가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8일(현지시간) 내놓은 자사의 '유리 천장 지수'(glass-ceiling index)에서 한국이 OECD 29개 회원국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수가 낮을수록 직장 내 여성 차별이 심하다는 뜻이다.

이 지수는 직장 내 여성이 동등할 대우를 받을 기회를 평가하는 지표로서 고등교육, 경제활동참여율, 임금, 양육비용, 여성과 남성의 육아휴직 등의 권리, 경영대학원 신청자수, 간부직 내 여성 비율 등 10개 항목을 가중 평균해 산출한다고 설명했다.

한국 이외 일본과 터키가 20점대로 하위 3위권에 자리했다. 이들 3개국의 의회내 여성의원 비중은 약 15%에 그치고, 기업 간부직급과 이사회에서 여성 비중도 평균을 밑돈다고 잡지는 설명했다. 한국은 여성 임원이 2%에 불과하다고 소개했다.

반대로 아이슬란드,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 등 북유럽 4개국이 80점 안팎으로 1~3위를 차지했다. 이들 4개국에선 여성이 경제활동참가율에서 남성보다 높고 이사회의 30~40%를 차지한다.

이외 폴란드, 프랑스, 덴마크, 벨기에 등이 5~8위권에 포진했다.

잡지는 2005년 여성의 경제활동참여율은 60%에서 현재는 63%로 조금 상승하는 데 그쳤다면서 직장내 여성의 여건들이 향상돼온 오랜 추세가 완만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금이 상대적으로 많은 고위직급에서 여성의 비중은 3분의 1을 조금 웃돌고, 임금 격차는 15%를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OECD 회원국 평균적으로 여성이 남성의 85%를 받는다는 뜻이다.

이코노미스트의 '유리천장 지수' [이코노미스트 홈페이지 캡처]
이코노미스트의 '유리천장 지수' [이코노미스트 홈페이지 캡처]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