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행정부 "우크라 지원 지속, 대러 제재 유지" 확인

美국무, 우크라 외무와 회담…親러 표방 트럼프 정권 정책변화 없어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러시아와 대립하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계속하고, 대러 제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민스크 평화협정을 완벽히 이행할 때만 해제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 같은 입장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미국을 방문한 파벨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간의 7일(현지시간) 회담에서 표명됐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이날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클림킨과 틸러슨 장관의 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미국이 앞으로도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하고 미국의 대러 제재는 러시아가 민스크 협정을 철저히 이행하고 크림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 대한 공세와 점령을 중단할 때까지 지속될 것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대변인 대행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미-우크라 외무장관 간 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같은 내용을 전했다.

토너 대행은 "틸러슨 장관이 우크라이나와의 관계에 대한 미국의 견고한 신뢰를 다시금 확인했으며, 러시아를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민스크 협정을 이행하도록 담보하겠다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틸러슨 장관은 또 미국의 대러 제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과 크림반도와 관련한 우크라이나와 서방의 요구 사항들을 이행하기 전까지 계속 유지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토너 대행은 전했다.

이날 미-우크라 외교 수장 회담은 러시아에 우호적인 트럼프 행정부 출범으로 미국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이 약화하고 대러 제재도 해제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루어졌다.

하지만 미국은 회담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로부터 병합한 크림반도를 우크라에 돌려주고, 우크라 동부 지역 친러 분리주의 반군들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는 등의 민스크 협정 합의를 이행하지 않는 한 대러 제재를 해제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지난 2015년 2월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독일, 프랑스, 러시아, 우크라이나 등 4개국 정상들이 회담을 연 뒤 채택한 민스크 평화협정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정부군과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 중단과 이 지역의 자치권 보장을 위한 조치 이행 등 종합적 분쟁 해결 방안을 담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오른쪽)과 파벨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서 회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오른쪽)과 파벨 클림킨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워싱턴서 회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08 1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