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플, 세계 스마트폰 영업이익 79% '독식'…삼성은 15%

스마트폰 영업이익률 애플 32%·삼성 12%…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보고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애플이 지난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창출된 영업이익을 80%가까이 독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의 압도적인 시장 지배력을 보여주는 수치다.

8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애플의 작년 스마트폰 영업이익은 449억9천700만달러에 달했다. 글로벌 제조사 전체 영업이익 537억7천200만달러의 79.2%였다.

애플의 작년 스마트폰 영업이익률(영업이익/매출)도 32.4%로,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서비스업이 아닌 제조업의 영업이익률이 30%를 웃도는 것은 매우 보기 드문 일이다.

애플, 세계 스마트폰 영업이익 79% '독식'…삼성은 15% - 2

삼성전자[005930]의 작년 스마트폰 영업이익은 83억1천200만달러로, 전체의 14.6%를 차지하는데 그쳤다.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를 겪은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이 700만달러에 머문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의 작년 스마트폰 영업이익률은 11.6%로 애플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연간 매출은 2013년 923억5천700만달러를 고점으로, 2014년 803억6천900만달러, 2015년 752억400만달러, 지난해 716억6천100만달러 등으로 매년 감소해왔다.

중국 스마트폰 회사들은 빠른 성장세와 비교해 수익성이 그리 좋지 않았다.

지난해 스마트폰 영업이익은 화웨이가 9억2천900만달러로 1.6%, 오포가 8억5천100만달러로 1.5%, 비보가 7억3천200만달러로 1.3%, 샤오미가 3억1천100만달러로 0.5%이었다.

또 영업이익률은 화웨이가 4.1%, 오포가 5.1%, 비보가 5.0%, 샤오미가 1.5%에 그쳤다.

중국 제조사들은 최근 프리미엄폰을 강화하고 있으나, 주력이 보급형 중저가폰이라 실적 기여도가 높지 않고 경영 효율성이나 수익성도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단순히 스마트폰 판매량이 아닌 영업이익이나 영업이익률을 비교해볼 때 애플의 압도적인 시장 지배력을 알 수 있다"며 "올해 신작 아이폰 출시로 이런 지배력이 더욱 커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3/08 0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