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소녀상 '갈등'…시민단체·당국 머리 맞댄다

송고시간2017-03-06 11:41

부산시민행동 "소녀상에 자전거 묶은 남성 고소하겠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하 부산시민행동)은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 고의로 자전거를 묶고 사라진 남성을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선다.

부산시민행동은 소녀상에 자물쇠로 자전거를 묶은 행위가 재물손괴에 해당한다며 이 남성을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누가 소녀상에 이런 짓을"
"누가 소녀상에 이런 짓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5일 오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부산겨레하나 회원이 '평화의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어 놓은 자물쇠를 절단기로 자르고 있다. 소녀상 설치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4일 자정께 자전거를 묶고 달아났다. 2017.3.5

고소 주체는 부산시민행동이나 소녀상을 만든 작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민행동은 변호인단과 상의한 결과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은 것은 엄연한 재물손괴라는 답변을 얻었다고 말했다.

부산시민행동은 이와 별개로 소녀상이 시민 성금으로 만들어진 만큼 시민고발단을 모집해 이 남성을 고발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은 196개 단체, 5천143명의 성금으로 모은 8천500여만 원으로 지난해 12월 29일 건립됐다.

부산시민행동은 최근 소녀상 인근에 철거를 주장하거나 각종 정치 구호가 담긴 불법 선전물이 나붙고 많은 쓰레기가 방치되는 것을 넘어 소녀상을 직접적인 훼손하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보고 지역 야당 국회의원과 이를 해결할 간담회를 제안한다.

부산시민행동은 또 이날 동구청과 만나 소녀상 주변에 공식 게시판 외에 모든 선전물과 쓰레기를 모두 철거하는 방안을 논의해 담판을 짓기로 했다.

부산 소녀상 주변 벽을 도배한 불법 선전물
부산 소녀상 주변 벽을 도배한 불법 선전물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5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주변 엘리베이터 벽이 불법 선전물로 도배돼 있다. 2017.3.5

동구청은 소녀상을 직접 관리하겠다고 한 약속과 달리 소녀상 찬반 선전물을 동시 철거해야 한다는 형평성 문제를 거론하며 구체적인 대응 방안 마련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동구청은 우선 6∼7일에 소녀상 주변을 24시간 감시하는 폐쇄회로 TV를 설치하기로 했다.

경찰은 소녀상 반대 측의 행동이 도를 넘으면서 부산시민행동과 동구청,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남성을 불러 해결책을 모색하기로 했다.

지난 1월부터 소녀상 주변에는 철거를 주장하는 이들이 불법 선전물을 붙이거나 쓰레기를 가져다 놓고, 소녀상 지킴이 회원이 이를 떼는 '숨바꼭질'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3일 밤 양측간의 차량 추격전이 벌어졌고 4일 밤에는 소녀상에 자물쇠로 자전거를 묶는 등 소녀상을 둘러싼 갈등 양상이 이어지고 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