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녀상 잇단 수난, 훼손 위협…'수호천사' 나선 지자체

송고시간2017-03-06 07:13

원주 이어 제천도 소녀상 공공조형물 등록…체계적 보호·관리

2차례 훼손 제주 방일리공원, 일본대사관 소녀상도 등록 추진

"누가 소녀상에 이런 짓을"
"누가 소녀상에 이런 짓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5일 오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부산겨레하나 회원이 '평화의 소녀상'에 자전거를 묶어 놓은 자물쇠를 절단기로 자르고 있다. 소녀상 설치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4일 자정께 자전거를 묶고 달아났다. 2017.3.5
youngkyu@yna.co.kr

(제천=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전국 곳곳에서 '평화의 소녀상' 안전 관리 문제가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강원도 원주에 이어 충북 제천 소녀상도 공공 조형물로 등록됐다.

쓰레기가 쌓이는 등 잇단 수난에 훼손 위협까지 받는 소녀상을 안전하게 지키겠다며 '수호천사'를 자처하고 나선 것이다.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 쇠사슬로 묶어둔 자전거[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 쇠사슬로 묶어둔 자전거[연합뉴스 자료사진]

6일 제천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공유재산 심의회를 열어 화산동 의병광장에 설치된 소녀상을 공공조형물로 지정해 등록했다.

제천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가 지난달 소녀상의 효율적인 유지·관리를 위해 제천시에 기부채납한 데 따른 후속 조처다.

제천시 관계자는 "소녀상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면 좋겠다는 건립추진위의 뜻을 받아들여 공공조형물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소녀상에 대한 일본의 철거 및 이전 압박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공공조형물 등록은 상당히 뜻깊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소녀상 건립 취지와 역사적 의미가 잘 보존되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세워진 제천 소녀상은 가로 3m, 세로 2m, 높이 1.5m 크기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시민 3천237명이 명이 모은 성금으로 제작됐다.

건립추진위는 제천이 의암 유인석(1842∼1915) 의병대장을 중심으로 지방 유생과 농민이 외세 침입에 거세게 항거한 의병항쟁이 거세게 일어난 '의병도시'인 점을반영해 소녀상 설치 장소를 의병광장으로 정했다.

소녀상이 공공조형물로 등록됨에 따라 소유권을 이전받은 제천시가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하는 길이 열렸다.

지난해 12월 제정된 제천시 공공조형물 건립 및 관리 등에 관한 조례는 공공조형물 및 주변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하고 훼손된 경우 필요한 조처를 하도록 규정했다.

또 정기적으로 상태를 점검하는 등 체계적으로 관리하도록 했다.

제천 의병광장 소녀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천 의병광장 소녀상[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천시는 소녀상이 설치된 지역이 후미지고 어둡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주변에 조명시설과 폐쇄회로(CC)TV 등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전국 소녀상 가운데 현재 공공조형물로 등록·관리되고 있는 사례는 원주 소녀상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주, 제천 소녀상에 이어 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과 지난해 두 차례 훼손됐던 제주 방일리 공원 소녀상도 공공조형물 등록이 추진 중이다.

일본이 강하게 반발하는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도 한때 공공조형물 등록이 추진되다가 지금은 별도의 조례 제정을 통해 보호하는 것으로 방향이 전환됐다.

지난해 말 건립된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은 주변에 소녀상 철거 들을 요구하는 문구가 적힌 종이가 나붙고 폐가구를 비롯한 쓰레기가 쌓이는 수난을 겪었다.

지난 4일 밤에는 누군가 소녀상에 자물쇠로 자전거를 묶고 사라지는 일까지 벌어졌다.

경찰과 관할 동구청이 중립과 형평성을 이유로 이런 상황을 방치하는 사이 소녀상을 건립한 시민단체 회원들이 쓰레기 등을 치우면 철거를 주장하는 이들이 다시 가져다 놓는 숨바꼭질이 되풀이 되고 있다.

k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