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편안한 죽음"…'자살 세트' 제작·판매한 일당 구속

송고시간2017-03-03 12:00

질소가스 등 판매하며 이용법 가르쳐…구매자 중 사망 없어

경찰 "가스 매매·온라인 자살 정보, 관리 필요"

영상 기사 [현장영상] "편안한 죽음"…'자살 세트' 제작·판매한 일당 구속
[현장영상] "편안한 죽음"…'자살 세트' 제작·판매한 일당 구속

(서울=연합뉴스) 영상 :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 편집 : 심소희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질소가스를 이용해 '자살 세트'를 제작하고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자살방조 미수·약사법 및 고압가스안전관리법 위반 혐의로 송모(55)씨와 이모(38)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1∼12월 총 4명에게 '자살 세트'를 판매하고 설치해주면서 작동법을 상세히 가르쳐 스스로 목숨을 끊을 수 있도록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판매한 '자살 세트'란 40ℓ짜리 질소가스 2통과 가스 호스, 가스 조절기, 신경안정제 등이다.

자살장치 광고·판매 브로커 구속
자살장치 광고·판매 브로커 구속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일 오전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사이버안전과 관계자들이 SNS를 통해 질소가스 등을 이용한 자살 방법을 광고하고 질소가스, 번개탄, 텐트 등 일명 '자살세트'를 대행 설치·판매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들로부터 압수한 물품을 언론에 공개하고 있다. 2017.3.3
hihong@yna.co.kr

이들은 "질소가스를 텐트에 연결한 후 신경안정제를 먹고 들어가 자면 된다"고 사용법을 가르쳤다. 경찰은 이 수법이 실제 사망에 이를 확률은 낮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30대 여성과 50대 남성 등 4명이 '자살 세트'를 구매했다. 지인의 신고 등으로 모두 미수에 그쳐 실제 사망에 이른 이는 없었다.

이에 더해 송씨는 작년 12월 한 20대 여성에게 '자살 세트'를 소개하면서 "나는 저승사자다. 나에게 죽음의 기운이 있다"며 성추행을 시도한 단독 범행 혐의(강제추행)도 받는다.

경찰은 피해자 중 한 명의 지인이 제보한 덕에 추적 끝에 송씨와 이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자살 사이트에서 알게 된 사이이다. 범행 약 2달 전부터충남 모처에 펜션을 임대해 수차례 실험을 거쳐 '자살 세트'를 개발한 것으로 드러났다. 햄스터 2마리로 사망 실험을 하기도 했다.

'자살세트' 압수 물품 공개
'자살세트' 압수 물품 공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일 오전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사이버안전과 관계자들이 SNS를 통해 질소가스 등을 이용한 자살 방법을 광고하고 질소가스, 번개탄, 텐트 등 일명 '자살세트'를 대행 설치·판매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들로부터 압수한 물품을 언론에 공개하고 있다. 2017.3.3
hihong@yna.co.kr

이후 이들은 트위터 등 온라인에서 '고통 없이 죽는 법', '편안한 자살' 등 키워드를 포함한 게시글을 올려 '자살 세트'를 홍보했다. 자살 우려가 있어 보이는 네티즌에게 먼저 쪽지를 보내기도 했다.

송씨와 이씨 모두 처지를 비관해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고 피해자들에게 자신들도 목숨을 끊을 생각이라고 말했지만, 검거 당시에는 불법 도박 사이트 개설을 준비하고 있었던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은 송씨의 경우 주로 여성을 노려 '자살 세트' 판매를 시도했는데 20∼30대 50여명이 송씨와 메신저를 주고 받은 흔적이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추가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신원확인 절차조차 거치지 않고 산업용 질소가스를 구매해 범행에 이용했다"면서 "최근 질소가스를 이용한 자살 시도가 늘고 있으므로 관계당국의 관리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온라인상에 이번 범행처럼 자살을 돕겠다는 이들이나 자살 방법을 알려주는 게시글·영상이 범람한다"면서 "유해 콘텐츠로 분류해 단속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