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대표단, 말레이 방문 하루이틀 전 통보…사전조율 안 된 듯"

말레이측 반응은 싸늘…부총리 "수사 종료돼야 北요구 받아들일 수 있다"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김상훈 황철환 특파원 =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28일 말레이시아를 '깜짝' 방문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말레이 정부와 제대로 협의를 거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말레이시아 정부 사정에 밝은 소식통은 "북측은 말레이시아 정부에 고위급 대표단 파견을 거의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면서 "통보 시점은 하루 혹은 이틀 전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대표단이 말레이시아 측과 충분한 사전조율을 거치지 않고 무작정 입국했다는 것이다.

이 소식통은 "북측 대표단은 말레이시아 외교부와 먼저 만날 것으로 보이지만, 워낙 급하게 진행된 방문이어서 그 외 일정은 어떻게 잡힐지 예측하기 힘든 상태"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외교부 측은 북측 대표단과의 면담 일정 등에 대한 언급을 꺼리고 있다.

앞서 이날 오후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이끄는 리동일 전 유엔대표부 차석대사는 쿠알라룸푸르의 북한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권 문제를 타결짓기 위해 말레이시아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그는 말레이 당국에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에 안치된 북한 국적자의 시신 인도, 경찰 당국에 체포된 북한 국적자 이정철(46)의 석방 등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대표단 파견은, 김정남 암살 사건 수사과정에서 빚어진 갈등으로 '단교' 직전 수준까지 악화한 말레이시아와의 관계를 풀 해법을 모색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말레이 당국자들은 차가운 반응을 보인다.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김정남의 시신을 인도하고 자국민을 석방하라는 리동일 전 유엔 차석대사의 요구와 관련해 "우리나라의 법체계는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모든 수사절차가 확실히 종료돼야 (북한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할릿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도 "불행하게도 북한 국민이 이번 사건에 연루되었지만, 그들(대표단)은 우리의 법과 규정을 따라야 한다"면서 북한 대표단의 시신 인도 등 요구를 사실상 거절했다.

쿠알라룸푸르 방문한 북한 리동일 전 차석대사
쿠알라룸푸르 방문한 북한 리동일 전 차석대사(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이끌고 말레이시아를 방문한 리동일 전 북한 유엔대표부 차석
대사가 28일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관 앞에서 기자들에게 방문 목적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17.2.28
meolakim@yna.co.kr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23: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