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崔, 朴대통령에 유재경 대사·김인식 이사장 임명요청"

대통령에 힘써준다며 미얀마 K타운 사업권 M사 주식 15% 챙겨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미얀마 공적개발원조사업(ODA)에서 이권을 챙기려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유재경(58) 주미얀마 대사와 김인식(68) 한국국제협력단(KOICA, 코이카) 이사장의 임명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질문에 답하는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
질문에 답하는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유재경 주 미얀마 대사가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향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31
saba@yna.co.kr

28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따르면 최씨는 공적 예산을 투입하는 '미얀마 K타운 프로젝트' 사업을 매개로 경제적 이익을 얻기로 계획하고 박 대통령에게 유 대사와 김 이사장 임명을 요구했다.

이들이 임명된 후 최씨는 박 대통령 등에게 힘을 써주는 대가로 K타운 사업권을 가진 M사 운영자 인모씨로부터 M사 주식 15.3%를 취득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를 받는다.

K타운 사업은 미얀마에 760억 원 규모의 컨벤션 센터를 무상원조로 지어주고 한류 관련 기업들을 입점시킨다는 계획이었다.

이 사업은 당초 민간투자 사업으로 구성됐고 이후 외교부 산하 코이카를 통한 760억원 규모의 ODA 사업으로 바뀌었다가 나중에 중단됐다.

유 대사는 지난달 31일 특검팀에 소환돼 조사를 받으며 "최씨를 여러 번 만났고, 최씨 추천으로 대사가 됐다"고 진술했다.

유 대사는 삼성전기 유럽판매법인장, 글로벌마케팅실장 등을 역임한 '삼성맨'으로 작년 5월 깜짝 발탁돼 이목을 끌었다.

굳은 표정의 김인식 코이카 이사장
굳은 표정의 김인식 코이카 이사장(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미얀마 해외원조사업(ODA) 이권개입 의혹 등과 관련해 참고인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김인식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이사장이 19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별검사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2017.2.19
saba@yna.co.kr

작년 5월 최씨와 한 모임에 동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는 김 이사장도 이달 19일 특검팀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2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